7월말 펀드 순자산 636조원…한달 새 15조원 증가
7월말 펀드 순자산 636조원…한달 새 15조원 증가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13 1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형 펀드 감소...채권형,부동산,혼합자산 펀드 ↑
(금융투자협회 제공)
(금융투자협회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지난달 국내 펀드의 순자산 규모가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투자협회가 밝힌 '7월 국내 펀드 시장 동향 분석'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636조원으로 한 달 전보다 15조원(2.4%) 늘었다.

주식형 펀드는 국내 증시 하락의 영향으로 순자산이 3조6000억원(4.4%) 감소한 77조원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국내 주식형은 55조9000억원으로 3조2000억원(5.3%) 줄고 해외 주식형은 21조1000억원으로 4000억원(1.9%) 감소했다.

안전자산 선호 심리 확산에 따라 채권형 펀드 순자산은 124조2000억원으로 3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 가운데 국내 채권형 펀드의 순자산은 115조4000억원으로 2조8000억원(2.5%) 이,해외 채권형은 8조8000억원으로 4000천억원(4.8%) 증가했다.

부동산 펀드는 90조1000억원으로 2조원(2.2%) 증가하고 특별자산 펀드는 84조5000억원으로 1조8000억원(2.2%) 늘었다.

혼합자산 펀드는 34조5000억원으로 1조5000억원(4.6%) 증가했다.

파생상품 펀드는 52조5000원으로 자금은 순유입됐으나 순자산 가치는 1000††억원(0.2%) 줄었다.

7월 말 기준 전체 펀드의 설정액은 631조9천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6조4천억원(2.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