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쟁' 금융시장 불안 지속…코스피 1%·코스닥 3%↓
'환율전쟁' 금융시장 불안 지속…코스피 1%·코스닥 3%↓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06 18: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달러 환율 이틀째 1200원대…안전자산 선호, 채권값 대체로 강세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미중 무역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등 악재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중 환율전쟁 조짐까지 불거지면서 6일 국내 금융시장은 안정을 찾지 못한 채 불안한 움직임을 이어갔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9.48포인트(1.51%) 하락한 1,917.50에 장을 마치면서 종가 기준 2016년 2월 29일(1,916.66) 이후 3년 5개월여만의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46.62포인트(2.39%) 내린 1,900.36으로 출발해 장중 한때 1,891.81까지 하락한 후 낙폭을 그나마 일부 만회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6074억원, 4413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8.29포인트(3.21%) 내린 551.50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2014년 12월 30일(542.97) 이후 4년 7개월여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수는 14.72포인트(2.58%) 내린 555.07로 시작해 540.83까지 하락했다가 장중 한때 상승 전환하는 등 변동성이 큰 흐름을 나타냈다.

중국과 일본 주가지수도 하락했다.

다만 코스피와 비교해 중국 상하이종합지수(-1.56%)와 선전종합지수(-1.78%)의 하락 폭은 더 컸고 일본 닛케이225 지수(-0.65%)와 토픽스 지수(-0.44%)는 작았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와 같은 달러당 1215.3원에 마감했다.

환율은 4.7원 오른 달러당 1220.0원에 거래를 시작해 개장 직후 1223.0원까지 치솟았으나 외환 당국의 구두 개입 등으로 대부분 상승 폭을 반납했다.

앞서 전날 원/달러 환율은 2년 7개월 만에 1200원을 돌파했고 중국 위안화 가치는 11년 만에 시장의 심리적 지지선인 달러당 7위안 선을 넘어섰다.

미국은 5일(현지시간)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 양국 간 무역전쟁이 환율전쟁으로도 번진 셈이다.

시장 불안이 확대된 만큼 안전자산 선호심리는 커져 국고채 금리가 대체로 하락(채권값 상승)했다.

1년물과 10년물 이외에는 전날 기록한 사상 최저치를 하루 만에 새로 썼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9bp(1bp=0.01%) 내린 연 1.163%에 장을 마감했다.

1년물과 5년물은 각각 2.5bp, 1.0bp 하락해 연 1.295%, 연 1.184%로 마감했다.

20년물, 30년물, 50년물은 각각 0.5bp, 0.3bp, 0.4bp 하락한 1.254%, 1.245%, 1.245%로 거래를 끝냈다.

10년물만 연 1.256%로 0.3bp 올랐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