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미래 인재 육성 요람에 1900억원 투자"
롯데 "미래 인재 육성 요람에 1900억원 투자"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8.06 15: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9월 개원 목표...1만7000평,기존연수원 4배 규모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조감도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 조감도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롯데가 사내 교육기관인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를 새로 단장한다.

롯데는 경기 오산시 부산동에 위치한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의 재건축 공사를 이달중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롯데는 앞으로 약 2년간 1900억원을 투자해 오산캠퍼스를 롯데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를 양성하는 중추 시설로 조성할 예정이다.

2021년 9월 개원 목표인 롯데인재개발원 오산캠퍼스의 연면적은 1만7192평으로, 기존 연수원보다 4배가량 큰 규모다.

1개의 학습동과 2개의 숙소동으로 구성되는데 학습동에서는 2000명이 동시에 학습할 수 있고, 객실동에서는 488명이 합숙할 수 있다.

롯데는 "오산캠퍼스에 토론 중심의 창의적인 학습과 미래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학습을 진행하는 공간을 확충하고, 임직원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롯데의 역사와 미래, 정신을 담은 공간도 함께 배치하겠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체험 활동이 가능하도록 3D 프린터 기술 등을 활용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하는 작업을 할 수 있는 '메이크 룸', 최근의 학습 트랜드에 맞춘 '멀티룸',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게임과 학습을 할 수 있는 'VR 게임룸'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V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