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만 여행 금지’ 조치…대만 “뭐가 두렵나”
중국, ‘대만 여행 금지’ 조치…대만 “뭐가 두렵나”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8.05 1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자오셰 대만 외교부 장관은 중국 정부가 대만 개인 여행 금지조치를 내리자 대만 외교부 트위터에 "뭐가 두렵냐"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대만 외교부 트위터 캡처) 2019.8.5/그린포스트코리아
우자오셰 대만 외교부 장관은 중국 정부가 대만 개인 여행 금지조치를 내리자 대만 외교부 트위터에 "뭐가 두렵냐"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대만 외교부 트위터 캡처) 2019.8.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중국 정부가 외교문제로 갈등을 빚는 대만에 대해 여행 금지 조치를 취했다. 대만은 큰 손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음에도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5일 외교가에 따르면 중국 문화여유부는 지난달 31일 홈페이지를 통해 중국 내 47개 도시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대만 개인여행을 8월 1일부터 잠정 중단한다고 공고했다. 공고는 대만 관광협상창구인 해협양안여유교류협회(CTS) 명의로 게시됐다. 

중국 정부는 이번 조치의 이유로 ‘양안관계’를 들었다. 최근 중국과 대만은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바라보는 시각, 대만의 미국산 무기 구매 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다. 독립 성향이 강한 민진당 정부는 홍콩에서 이어지는 민주화 시위를 지지한다는 뜻을 나타내는가 하면, 거세진 중국의 군사적 압박에 맞서 대규모 군사훈련도 연이어 실시하고 있다. 

지난 2011년 대만 여행 자유화 조치를 취한 중국 정부는 베이징·톈진·상하이 등 47개 도시의 호적을 보유한 사람에 한해 개인적으로 대만 여행을 허용했다. 중국 국민들은 이제 단체여행 그룹에 속해야 대만을 관광할 수 있게 됐다.

중국이 대만 개인여행을 제한하면서 면세업계를 포함한 대만 관광산업이 큰 손해를 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대만을 여행하는 전체 외래여행객 가운데 중국 본토에서 온 사람이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기 때문이다. 대만관광국이 발표한 통계를 보면 지난 5월 대만을 찾은 중국인은 31만6168명으로 전체(103만9758명)의 약 30.41%를 차지했다. 지난 5월 대만을 여행한 한국인(8만273명·약 5.08%)의 4배에 가까운 규모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대만 정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앞으로  6개월 동안 대만 여행객이 70만명 줄어들 수 있으며, 이는 280억대만달러(약 1조 38억원)의 손해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베니 우(Benny Wu) 타이페이 여행사협회장은 지난달 31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모두들 대단히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조치는 호텔·레스토랑 등 대만의 관광산업과 경제에 큰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 중국의 이번 조치로 대만이 입을 피해가 예상보다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지난 2016년 민진당 차이잉원 총통이 당선된 이후 중국 여행객 숫자는 1/3 넘게 감소했지만 대만이 동남아시아 등으로 외래여행객층 다변화를 이루며 대만을 방문한 전체 여행객 숫자는 늘어 중국 정부의 여행금지령이 가져올 효과가 줄어들 것이란 시각이다. 

대만관광국 통계를 보면 지난 2015년 5월 대만을 방문한 동남아시아(베트남·태국·말레이시아·싱가포르·필리핀·인도네시아) 여행객 숫자는 10만7543명에 그쳤지만 지난 5월에는 22만877명으로 2배 넘게 늘었다. 같은 기간 일본과 한국 여행객 숫자도 각각 12만4546명, 5만4932명에서 16만6749명, 8만508명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대만 정부는 중국 정부가 내린 이번 개인 여행 금지령에 반발했다. 우자오셰 대만 외교부 장관은 지난달 31일 트위터에 “중국인들은 세계에서 오는 더 많은 여행객들과 함께 자유, 개방, 관용이 일상인 나라를 경험할 수 있어야 한다”며 “뭐가 그리 두렵냐”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