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하이카Eco자동차보험’ 개편
현대해상, ‘하이카Eco자동차보험’ 개편
  • 장혜진 기자
  • 승인 2012.03.08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은 자동차 중고부품 재활용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고객에게는 경제적 혜택을 돌려주는 친환경 보험상품 ‘하이카ECO자동차보험’을 새롭게 개편해 재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보험은 중고부품을 사용해 차량을 수리하면 신제품과의 가격차액을 고객에게 돌려주는 친환경 자동차보험이다.

현대해상에 따르면,  출시 초기 중고부품 공급이 원활한 8년 이상 경과한 소나타와 아반떼 차량에만 보험을 적용해 왔으나 이번 개편을 통해 대상 차종을 8년 이상 경과된 모든 국산 승용차로 확대했다.

또, 차량 성능과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기존 10종 외장 부품 외에 성능검사와 보수를 거쳐 재조립해 사용하는 재제조부품까지 적용 품목에 포함했다.

고객에게 부품당 최고 5만원까지 현금으로 환급하던 ECO 지원금도 최고 7만원으로 확대했다.

이 보험은 가입고객이 별도 보험료 부담 없이 자동으로 적용되며, 현대해상에서 대물배상 보험처리를 받는 피해차량도 동일하게 이용가능하다.

차량 수리 시 보상담당자와 제휴정비업체에서 당사자에게 상품 안내 후 중고부품 보상여부를 확인하므로 고객은 해당 중고부품 사용 여부만 결정하면 된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