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울산에 전기차 부품 전용 공장 새로 건립
현대모비스, 울산에 전기차 부품 전용 공장 새로 건립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25 15: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단계 3300억원 투입…현대·기아차 'EV 전용 플랫폼' 대응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차그룹의 최대 부품 제조 계열사인 현대모비스가 전기차 부품 전용 공장을 새로 짓는다.

현대모비스는 울산 인근에 전기차 부품 공장을 세워 충주공장에 이어 친환경차 부품 제2 거점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1단계 투자로 3300억원을 투입하고 이후 단계적으로 투자 규모를 늘려 연간 40만대 생산라인을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공장 부지를 물색하고 있는 단계"라며 "울산을 포함해 울산 인근에 신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르면 올해 말 착공할 이 공장은 현대차가 내년에 선보일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 기반의 전기차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울산 인근에 들어설 제2 거점에서는 전기차의 '파워트레인'인 전·후륜 구동모터와 인버터 모듈, 배터리 시스템, 컨버터-양방향 충전기 통합형 제품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현재 현대모비스는 충주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부품을 현대차 울산공장과 전주공장, 기아차 화성공장과 광주공장에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2021년부터는 제2 거점이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생산하는 'E-GMP' 기반의 전기차 신차 전용으로 운영되는 방식으로 바뀐다.

아울러 현대모비스는 현대·기아차 외에도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전기차 업체를 대상으로도 전동화 부품 수주를 확대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2021년에는 체코에서도 배터리 시스템 최종 조립라인을 가동한다는 계획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E-GM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