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9월 출시"…중순 이후 출시 예상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9월 출시"…중순 이후 출시 예상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25 13: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노트10·갤럭시A90 뒤로 미뤄…화웨이 메이트X와 출시 경쟁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삼성전자가 25일 자사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9월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출시일을 정하지는 않았지만 지난 4월 출시를 무기한 연기한 이후 구체적인 출시 일정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8월 출시가 예정된 갤럭시노트10과의 관심 분산을 피하고, 늦어도 9월까지 폴더블폰 '메이트X'를 내겠다고 밝힌 화웨이와 본격적으로 출시 경쟁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초도 물량이 100만대 수준으로 정해진 갤럭시 폴드보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10의 성공 여부가 중요하다는 판단을 내린 듯 하다.

다음 달 23일 갤럭시노트10 출시에 이어 9월 초 최초로 5G를 지원하는 중저가폰 갤럭시A90도 출시가 예정돼 있어 이때문에 갤럭시 폴드 국내 출시는 9월 중순 이후로 정해질 가능성이 높을 전망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4월 26일 갤럭시 폴드 미국 출시를 예정했으나 갤럭시 폴드 제품 리뷰 과정에서 화면 결함 논란이 불거지면서 출시를 무기한 연기했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접고 펴는 사용 경험은 유지하면서 외부 이물질로부터 제품을 더욱 잘 보호할 수 있도록 구조를 보강했다"고 설명했다.

리뷰 과정에서 문제가 불거진 사항은 화면 보호막을 제거해 디스플레이가 손상되거나, 접히는 부분(힌지)의 디스플레이 노출부 충격, 힌지와 디스플레이 틈 사이로 이물질이 들어가 손상을 일으키는 경우 등이었다.

우선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의 최상단인 화면 보호막을 베젤 아래로 넣어 사용자가 임의로 떼어낼 수 없게 했다.

개선 전 모델에서는 화면 보호막과 베젤 사이에 2㎜ 내외의 간격이 있었고, 일부 리뷰어가 화면 보호막을 떼어내면서 디스플레이가 손상돼 논란이 됐기 때문이다.

또 충격에 약하다는 지적이 제기된 힌지 상·하단 부분에 보호 캡을 새로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하고, 힌지 구조물과 갤럭시 폴드 전·후면 본체 사이 틈을 최소화했다.

접었다 펴는 폴더블폰의 특성상 아예 모든 틈을 막을 수 없는데, 틈 사이로 이물질이 들어가더라도 디스플레이를 보호하기 위해 디스플레이 뒷면에 새로운 메탈 층을 추가했다.

갤럭시 폴드 국내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250만원대 전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