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4‧5‧7‧8호선 노후전동차 2025년까지 전량 교체
서울지하철 4‧5‧7‧8호선 노후전동차 2025년까지 전량 교체
  • 이병욱 기자
  • 승인 2019.07.25 13: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내구연한 25년 도래한 총 1304칸 교체 추진…총 1조8천억 투입
2중 충돌흡수장치 등 안전강화·공기질 개선장치로 미세먼지도 8%↓
최근에 신형으로 교체된 2호선 전동차.(사진 서울시 제공)
최근에 신형으로 교체된 2호선 전동차.(사진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병욱 기자] 서울지하철 4‧5‧7‧8호선 노후전동차량이 오는 2025년까지 신형으로 모두 교체된다.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잦은 고장을 유발하는 지하철 노후 전동차를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신형전동차로 교체한다고 25일 밝혔다.

신형전동차에는 2중 안전장치와 공기질 개선장치가 장착되고, 좌석과 통로도 더 넓어진다.

총 1304칸을 교체한다. 4호선(470칸), 5호선(608칸)은 전체를 교체하고, 7호선(136칸), 8호선(90칸)의 경우 정밀안전진단 결과 교체가 필요하다고 판정된 226칸을 바꾼다.

지난해 발생한 전동차(차령 20년 이상) 고장원인을 조사한 결과 전동차 노후화가 52.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1~8호선 전동차(3551칸) 중 20년 이상 된 전동차 비율은 54.3%(1929칸)에 달했다.

서울시는 총 1조 8000억원을 투입해 한전동차량 노후도가 심한 4호선부터 연차적으로 교체할 방침이다. 내년 예산은 1724억원(서울시‧서울교통공사 각 50% 부담)을 편성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1~8호선 지하철의 평균 사용연수가 19.2년인데 비해  4호선은 25.2년, 5호선은 23.3년, 8호선은 22.3년으로 오래되고, 4호선의 경우 1993~1995년에 도입돼 고장도 급격히 증가하는 만큼 4호선 노후전동차를 최우선적으로 신형으로 교체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교체될 신형전동차는 2중 충돌에너지 흡수장치(25km/h 충돌안전기준 적용), 무정전 안내방송시스템 등 다양한 안전강화장치가 장착된다. 차량 내 미세먼지(PM10) 농도를 기존보다 8% 이상 저감시켜 주는 공기질 개선장치도 설치된다.

신형 전동차 공기질개선장치 외형(왼쪽)과 내부.(사진 서울시 제공)
신형 전동차 공기질개선장치 외형(왼쪽)과 내부.(사진 서울시 제공)

 

여기에 객실통로와 좌석 크기도 더 넓어져 승객들이 한층 쾌적하고 편안한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지난 2014년부터 추진한 노후전동차 교체사업으로, 1단계에 이어 2단계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1단계는 지난 상왕십리역 열차추돌사고 후 발표한 지하철 운영시스템 개선 10대 과제 중 하나로, 2‧3호선의 노후전동차 610칸을 신형으로 교체했거나 오는 2022년까지 교체한다.

시는 이번 2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면, 1호선‧6호선은 향후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교체‧수리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1호선의 경우 지난 2015년 총 60칸에 대한 대수선을 완료했고, 6호선은 아직 내구연한이 남아 있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지난해부터 도입해 운영 중인 지하철 2호선 신형전동차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이 매우 좋다”며 “2‧3호선신형전동차 교체사업을 2022년까지 완료하고, 4‧5‧7‧8호선도 2025년까지 교체 작업을 마무리해 시민들이 서울 전역에서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전동차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wookle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