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글로벌 진출 원년"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글로벌 진출 원년"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7.11 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印尼 교두보 삼아 아시아·중동·북아프리카·유럽 진출"

 

인도네시아 치카랑에 있는 CKD-OTTO 항암제 공장 전경 (종근당 제공)
인도네시아 치카랑에 있는 CKD-OTTO 항암제 공장 전경 (종근당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종근당이 인도네시아 치카랑에 합작법인 '씨케이디-오토'(CKD-OTTO)사의 항암제 공장을 준공했다.

CKD-OTTO는 종근당이 2015년 9월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오토사와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오토사는 인도네시아 반둥에 본사를 둔 의약품 제조 업체로, 인도네시아 상위권 제약회사인 멘사 그룹의 자회사다.

준공된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은 연면적 1만2588㎡의 지상 2층 건물로, 연간 약 160만 바이알(약병)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를 갖췄고 총 3000만 달러가 투자됐다.

이 공장은 2016년 7월 착공돼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의약품 제조 품질관리 기준(GMP)에 부합한다는 승인을 획득했고 올해 2월에는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의결기구인 울레마협의회(MUI)에서 할랄(HALAL) 인증을 받았다.

인도네시아 최초의 할랄 인증 항암제 공장이 된 것이다.

종근당은 자체 보유한 제품 생산기술과 운영시스템을 이전, 이 공장에서 시험생산을 완료,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항암제 '젬시타빈'과 '파클리탁셀'의 품목허가도 받은 상태다.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상업 생산에 돌입할 예정으로 종근당은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을 교두보 삼아 아시아를 비롯해 중동, 북아프리카, 유럽 등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낸다는 입장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가 약 2억7000만명의 달하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으로 제약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약 8조원에서 2023년 약 13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자국에 생산설비를 갖춰야 시장 진입이 허용되는 인도네시아 법령에 따라 생산시설을 현지화했다고 종근당은 설명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공장의 할랄 인증에 따라 이 공장을 이슬람 국가를 비롯한 아세안경제공동체(AEC)로 진출할 수 있는 거점으로 삼을 전략이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인도네시아는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기회의 시장"이라며 "항암제 공장이 상업 생산을 시작하는 올해를 종근당의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할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