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년간 부산항 관문 지킨 ‘영도등대’의 매력
113년간 부산항 관문 지킨 ‘영도등대’의 매력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7.01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7월 이달의 등대로 선정
7월 이달의 등대. (해수부 제공)
7월 이달의 등대. (해수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부는 7월 이달의 등대로 113년 동안 부산항 관문을 지킨 부산 영도구 ‘영도등대’를 선정했다.

영도는 주로 말을 방목하여 기르던 곳이어서 영도등대의 첫 번째 명칭도 목장이라는 뜻의 목도(牧島)등대였다. 1948년 1월 4일 절영도(絶影島)등대로 개칭된 뒤 행정구역 명칭 변경에 따라 1974년 12월 31일 영도등대로 변경됐다.

1906년 12월에 처음 불을 밝힌 영도등대는 부산 태종대공원 동남쪽 끝에 설치되어 100여 년 동안 부산항 및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의 안전운항을 위한 길잡이 역할을 해왔다. 현재의 영도등대는 시설 노후로 2004년 새로 건립됐다.

등대동, 전시동, 휴게동 등 3개동으로 구성된 높이 35m의 영도등대는 백색의 원형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되어있다. 40km 거리의 바다에 18초에 세 번씩 불빛을 비춘다.

영도등대가 있는 태종대는 일제강점기 때부터 군 요새지로 사용돼 시민의 출입이 제한되다가 1967년에 유원지로 고시되고 1969년에 관광지로 지정됐다. 2005년 11월 1일에는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7호로도 지정됐다. 태종대의 남동쪽 끝 해안인 신선대는 지질명소로 꼽히면서 2013년 12월 6일에 국가지질공원이 됐다.
  
한편, 해수부는 올해부터 ‘이달의 등대’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 ‘도장 찍기 여행(스탬프 투어)’을 통해 이달의 등대를 방문하는 경우 매 100번째 참가자에게 기념품을 증정한다. 해수부는 12곳을 모두 완주한 사람에게는 특별한 선물이 주어진다고 밝혔다.

‘이달의 등대’를 방문한 뒤 SNS에 후기를 작성하고 이를 국립등대박물관 홈페이지의 ‘참여하기’에 남기면 여행 기회도 기대해 볼 수 있다.

추첨을 통해 스페인의 라코루냐등대(헤라클레스의 탑)를 탐방할 수 있는 스페인 왕복 항공권(1명, 2매)과 국내 최남단 마라도등대 탐방을 위한 왕복 항공권 및 승선권(1명, 2매), 최동단 독도등대 탐방을 위한 승선권(1명, 2매)을 각각 증정할 예정이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