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전자정부' 선포...맞춤형 서비스로 효율성ㆍ민주성 높인다
'지능형 전자정부' 선포...맞춤형 서비스로 효율성ㆍ민주성 높인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24 1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국민 AI 비서 시스템으로 국민 소통 강화
AI 자문관 통해 민원 빅데이터 분석 자동화
정부 공용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행정 효율↑
행정안전부가 24일 제2회 전자정부의 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국민과 함께 지능형 정부로’를 주제로 기념식을 개최했다.(이재형 기자) 2019.6.24/그린포스트코리아
행정안전부가 24일 제2회 전자정부의 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국민과 함께 지능형 정부로’를 주제로 기념식을 개최했다.(이재형 기자) 2019.6.2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정부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을 도입해 전자정부의 행정력을 한 차원 높이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AI의 정보 분석력, 빅데이터의 압도적인 정보량, 블록체인의 보안성능 등을 행정에 도입해 '지능형 정부 시스템'을 구축해 맞춤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한다. 

행정안전부는 24일 제2회 전자정부의 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국민과 함께 지능형 정부로’를 주제로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1부 ‘전자정부의 날 기념식’에서 △전자정부 유공 포상 및 공모전 시상 △대한민국 국민들의 영상메시지 △지능형정부 추진전략 △지능형정부 비전선포식을 진행하고, 2부에서 ‘정보화책임관과 함께하는 지능형정부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병관 국회의원,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안문석 전자정부추진위원장, 김동욱 한국행정학회장,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 등 관계부처 인사들이 대거 참여했다. 

1부 기념식에선 그간 UN 국제 평가에서 3년 연속 1위를 기록한 전자정부의 지난 성과를 되짚어보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전자정부가 진화할 방향성을 소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정부는 이날 미래 전자정부 시스템을 ‘지능형 전자정부’로 명명하고 세부계획인 '지능형 정부 로드맵'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국민서비스 혁신 △알아서 처리하는 똑똑한 행정 구현 △지속가능한 디지털 안전사회 선도 △범정부 공동활용 플랫폼 고도화 등 4가지 전략목표의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났다. 신기술을 기반으로 행정 효율성과 민주성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대국민 서비스 혁신’은 모든 국민에게 맞춤형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인공지능 비서가 모든 국민의 민원 업무를 보조해 디지털 약자도 불편 없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추진한다. 또 언제 어디서든 민원처리가 가능한 범정부 챗봇 서비스를 구축한다.

‘똑똑한 행정 구현’은 빅데이터에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하고 인공지능 정책 자문관이 공공 의사결정을 보조하는 계획이다. 무수한 민원 내용을 데이터 베이스에 저장하고 AI의 자동 분석으로 신속하게 정보화한다.  

‘지속가능한 디지털 안전사회’는 지능형 CCTV 등 인프라를 기반으로 자연 재해와 범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구상이다. 또 디지털 정책랩 등 소통창구를 통해 정책 의사결정에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한다. 

‘범정부 공동활용 플랫폼’은 공공기관 업무에 공동 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는 내용이다. 공직자들이 인터넷이 되는 장소면 어디서든 업무를 할 수 있어 행정처리 속도가 빨라진다. 또 동일 플랫폼을 공유하므로 부처 간 업무 중복을 줄일 수 있다.  

진 장관은 “대한민국은 명실상부 전자정부가 혁신 선도하는 나라로 발돋움 했으며 국민들의 정치 참여 의지도 어느 때보다 크다”면서 “전자정부는 그동안 이룬 성과를 넘어 국민과 한 단계 더 도약해야할 시기를 맞았다. 이에 앞으로 정부는 전자정부가 추구하는 지능형 시스템의 비전을 선포하고 국민들과 추진 전략을 공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