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양어선원 유골 국내 이장…고국 품에서 잠든다
원양어선원 유골 국내 이장…고국 품에서 잠든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18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페인 라스팔마스 현지에서 유골을 이송 중인 모습. (해양수산부 제공)
스페인 라스팔마스 현지에서 유골을 이송 중인 모습. (해양수산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1970~80년대 세계를 누비다 외국 바다에 묻힌 원양어선원 유골 3위(位)가 19일 인천공항으로 들어온다.

해양수산부는 스페인 라스팔마스(2위)와 사모아(1위)에 묻혀 있던 원양어선원 유골 3위를 국내로 이장한다고 18일 밝혔다. 유골은 26일 11시 서울역에서 추모행사를 진행한 뒤 가족에게 전달된다.

해수부는 2002년부터 해외 선원묘지 정비 사업을 통해 스페인 라스팔마스와 테네리페, 사모아 등 7개 나라에 있는 318기의 묘지를 보수하고 현지 한인회 등의 도움을 받아 관리해 오고 있다. 

2014년부터는 유족이 희망하는 경우 현지 정부와 협의해 원양어선원 유골을 국내로 옮겨와 가족에게 전달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올해 3위를 포함하면 그동안 총 31위의 유골을 이장했다. 현재는 287위가 남아 있는 상황이다.

한국의 원양어업은 1957년 시험조사선 ‘지남호’를 시작으로 오대양에 진출했다. 1971년 원양수산물의 수출액은 5500만달러로 우리나라 총 수출액(10억7000만 달러)의 5%를 차지할 만큼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머나먼 이국땅에서 고혼이 된 원양어선원의 넋이 편히 잠들 수 있도록 해외 선원 묘지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고, 유골의 국내 이장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