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SKT "A·I·C·B·M 기반 미래 부가가치 사업 공동개발"
한수원-SKT "A·I·C·B·M 기반 미래 부가가치 사업 공동개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6.16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사, 4차 산업혁명 기술 역량 강화 양해각서 체결
스마트 발전소·해외시장 개척·에너지 신사업 추진
13일 서울 SK T타워에서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오른쪽)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이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SK텔레콤 제공) 2019.6.16/그린포스트코리아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오른쪽)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이 지난 13일 서울 SKT타워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SK텔레콤 제공) 2019.6.1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한국수력원자력과 SK텔레콤이 지난 13일 서울 SK T타워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업무협약을 통해 A·I·C·B·M 기술을 기반으로 미래 부가가치사업 공동개발에 나선다. A·I·C·B·M는 인공지능(Atrificial Intelligence),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Cloud), 빅데이터(Big Data), 모바일(Mobile)을 뜻한다.

양사는 △스마트 발전소 구축 △해외시장 개척 △에너지신사업 등의 솔루션 및 플랫폼 개발을 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발전소는 원전 설비를 3차원으로 구현한 안전 운용 시스템이다. 3D 환경의 통제시스템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또 해외 에너지시장 진출 시 지역경제 공익을 추구한다. 4차 산업혁명 기반의 다양한 사업 기회 및 신규 일자리를 창출해 에너지 안전뿐만 아니라 지역상생까지 챙길 계획이다.

아울러 신재생 에너지 분야를 적극 확장한다. 4차 산업혁명 기반 협력과제를 공동 선정하고 신규 시장 활성화 및 인프라 구축, 기술협력 등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SK텔레콤과의 협약을 계기로 시너지를 발휘해 원전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더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은 물론 원전의 안전성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높아진 기술력으로 글로벌 에너지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