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3개 시·도, 대체 매립지 조성에 환경부 역할 촉구
수도권 3개 시·도, 대체 매립지 조성에 환경부 역할 촉구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12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매립지. (그린포스트코리아 DB)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매립지. (그린포스트코리아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수도권 쓰레기 대체매립지를 물색 중인 수도권 3개 시·도(서울·경기·인천)가 환경부의 조정·중재를 촉구했다.

수도권 3개 시·도의 요구가 담긴 정책 건의문은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직접 전달될 예정이다. 대체매립지 현안과 관련해 수도권 3개 시·도가 정부에 공통된 입장을 공식 전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체매립지는 수도권 3개 시·도 2500만 주민들이 배출하는 생활폐기물과 건설·사업장 폐기물을 최종 처리하는 시설이다. 각 시·도 간의 입장이나 지역 주민 갈등 등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는 상황이다.

수도권 3개 시·도와 환경부 등 4자협의체는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1년여 앞둔 2015년 6월 매립을 2025년까지 연장하기로 하고 그때까지 대체매립지를 조성하기로 약속했다.

이후 수도권 3개 시·도가 대체매립지 확보추진단을 구성하고 용역을 진행해 완료를 앞두고 있지만 후보지조차 발표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건의문은 대체매립지 선정과 조성을 수도권 3개 시·도에 맡겨두고 있는 환경부를 참여하게 해 막혀 있는 대체매립지 문제의 돌파구를 찾으려는 의도로 보인다. 환경부는 쓰레기 처리 업무가 지방자치단체 소관 업무라며 대체매립지 조성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인천은 대체매립지 조성에 드는 추산 사업비 1조2580억원 가운데 20%인 2500억원 이상의 특별지원금을 걸고 매립지 유치 지역을 공모해야 한다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주문하고 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