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현대차와 수소전기열차 공동 개발
현대로템, 현대차와 수소전기열차 공동 개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6.10 1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로템 철도사업. (현대로템 홈페이지 캡처)
현대로템 철도사업. (현대로템 홈페이지 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현대로템이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친환경 수소전기열차 개발에 나선다.

현대로템은 10일 현대차와 수소전기열차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로 현대차는 기술개발을 위한 수소연료전지를 공급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한다. 현대로템은 수소전기열차 제작과 함께 수소연료전지와 차량 간 시스템 인터페이스를 개발·검증한다.

현대차와 현대로템은 별도 기술협업조직을 구성해 상호 긴밀한 협력 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1월부터 저상형 트램 형태의 플랫폼으로 수소전기열차를 개발하고 있다. 수소 1회 충전에 최고속도 시속 70㎞, 최대 200㎞의 주행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20년까지 제작을 목표로 하고 있다.

물 이외의 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차량인 수소전기열차는 전력 인프라 건설과 유지·보수 비용 절감 등의 장점이 있다.

현대로템은 오는 12~1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 참가해 수소전기열차 시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현대차 협업을 통한 기술지원을 바탕으로 수소전기트램을 비롯해 수소전기자동차, 수소전기기관차 등을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