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친환경 제품 생산·에너지 절약으로 '환경보호' 앞장
이랜드, 친환경 제품 생산·에너지 절약으로 '환경보호' 앞장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06.05 1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랜드는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고 에너지 절약 활동을 펼치며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이랜드 제공) 2019.6.5/그린포스트코리아
이랜드는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고 에너지 절약 활동을 펼치며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이랜드 제공) 2019.6.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이랜드가 친환경 제품 생산과 에너지 절약 활동 등을 핵심으로 하는 ‘친환경 경영’을 전사적으로 확산하며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일회용품 사용과 환경에 대한 인식 변화에 발맞춘 행보다.

패션 사업을 전개하는 이랜드월드는 지난해 말 전 브랜드 플라스틱 비닐봉투 제작 및 사용 중지를 결정했다. 올해 초부터 80여개 대표 매장을 중심으로 매장 내 비닐봉투를 종이봉투로 바꿨다. 현재 전국 매장으로 확대하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유해물질 저감 공정인 ‘ECO DOWN’ 과 염색과정에서 오수가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천연 염색 기술을 도입해 친환경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밖에 리얼 라쿤퍼 장식을 모두 에코퍼로 교체했다. 친환경 단체와 함께 ‘멸종동물보호 기부 캠페인’도 전개했다.

이랜드월드 관계자는 “이랜드는 올해 초부터 생산지에서 출고되는 상품에 옷걸이 사용을 제로화해 플라스틱 사용을 대폭 줄였다”며 “매장 내 인테리어 조명을 절약 LED 조명으로 모두 교체하는 등 다양한 활동 등을 통해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