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
해수부, 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최소화 대책 마련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5.23 11: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수온 대응장비 보급예산 30억원 지원
전남 해역에 실시간 수온관측망 신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부는 여름철 양식 분야 주요 재해인 고수온과 적조로 인한 어·패류의 폐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78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해 ‘2019년 고수온‧적조 피해 최소화 대책’을 확정했다.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기후센터, 국립수산과학원 등 국내외 연구기관에 따르면 올해 여름에는 강한 대마난류 세력과 북태평양 고기압 확장 등 영향으로 우리나라 연안 수온이 평년 대비 1℃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고수온과 적조 주의보는 지난해와 유사하게 7월 중·하순경 발령될 것으로 예측된다. 

해수부는 사전준비 단계, 집중대응 단계, 사후수습 단계로 나눠 고수온·적조 피해에 대해 단계별 대책을 마련해 대응할 예정이다.

또 피해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7월 중순 이전에 양식 생물을 조기 출하할 수 있도록 주요 양식품종의 가격 추이 및 수급동향 등을 지속 제공할 방침이다.

현장에서 고수온·적조 대응·방제장비를 사전에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에는 고수온 대응장비 보급을 위한 예산 30억원을 신규 확보해 총 68억원 규모의 지원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지난해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전남 해역에는 실시간 수온관측망을 신설한다. 이를 통해 수온 관측, 적조 정기조사·예찰, 적조 외해유입 현장조사 등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관측된 정보는 실시간 해양환경 어장정보시스템 홈페이지, 모바일 앱 등으로 실시간 제공한다.

피해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시기에는 특보 단계별로 고수온·적조 위기대응 지침에 근거해 대응할 방침이다. 고수온·적조 경보 발령 시에는 장관이 상황관리의 총책임자로 직접 대응상황을 관리한다. 

민·관·군·경 적조 합동 방제선단을 구성해 총력방제 체계를 갖추고, 적조경보 발령시에는 ‘일제 방제주간’을 운영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피해 발생 시에는 신속한 폐사체 처리와 합동 피해조사를 실시해 재해보험금(보험 가입어가)과 재난지원금(미가입어가)을 조속히 지원할 방침이다. 피해어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어업경영자금의 상환기한 연기 및 이자감면, 긴급경영안정자금(융자) 지원 등도 추가 실시한다.

최완현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근본적으로 막긴 어렵지만, 철저한 상황관리를 통해 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할 수 있다”며 “이번 대책에 따라 고수온‧적조에 차질 없이 대응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