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은 도대체 어디?"...10대그룹 2분기 영업이익 46% 감소 전망
"바닥은 도대체 어디?"...10대그룹 2분기 영업이익 46% 감소 전망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23 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 45% 감소가 최저인줄 알았는데" 우려 확산
10대그룹 상장사들이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상당한 영업이익 감소가 예상되면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본사 DB)
10대그룹 상장사들이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상당한 영업이익 감소가 예상되면서 우려가 깊어지고 있다.(본사 DB)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지난 1분기에 이어  10대 그룹 상장사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도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와 우려를 더해주고 있다.

작년 2분기보다 무려 46%가량이나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기 때문이다.

23일 금융정보 서비스기관 인포맥스에 따르면 지난 21일 현재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10대 그룹 상장사(금융회사 제외) 52개사의 2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는 16조6806억원으로 집계, 작년 동기보다 45.62%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앞서 올해 1분기 이들 기업의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44.51% 감소했다.

그룹별로는 SK그룹의 영업이익이 1조9543억원으로 71.63% 줄어 감소 폭이 가장 클 것으로 점쳐졌고 삼성그룹의 영업이익은 7조640억원으로 55.58%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두 회사 모두 반도체 경기 부진이 가장 큰 배경이다..

SK하이닉스의 2분기 영업이익은 8932억원으로 작년 동기(5조5739억원)보다 무려 83.98% 줄 것이라는 예상치가 나와 집계 대상 52개사 중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삼성전자 영업이익도 작년 동기(14조8690억원) 대비 59.68% 줄어든 5조9959억원으로 SK하이닉스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감소 폭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또 롯데그룹은 2분기 영업이익이 5388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33.42% 줄고 LG그룹(2조700억원, -11.75%), KT그룹(3766억원, -7.10%), 포스코그룹(1조3184억원, -6.44%) 등도 영업이익이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한진그룹(896억원, 34.33%), CJ그룹(4325억원, 31.70%), 현대차그룹(2조8351억원, 5.80%)은 영업이익이 늘고 현대중공업그룹은 13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면서 작년 동기(1570억원 적자) 대비 흑자 전환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진그룹의 경우는 대한항공(896억원, 34.33%), CJ그룹은 CJ ENM(882억원, 77.73%), 현대차그룹은 기아차(4314억원, 22.36%)가 각각 실적 개선을 주도할 것으로 증권사들은 예상됐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반도체 부문 실적은 2분기에 저점을 형성할 것"이라며 "하반기에는 반도체 업황이 완만하게 회복돼 반기 영업이익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은 9조9000억원,선 SK하이닉스는 2조3000억원선으로 '상저하고'의 실적 흐름을 보일 것 같다"고 예상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