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시대' 연 넥센타이어, ‘2019 넥센타이어 어워즈’ 행사
'마곡시대' 연 넥센타이어, ‘2019 넥센타이어 어워즈’ 행사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05.20 1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더 넥센 유니버시티에서 개최된 ‘2019 넥센타이어 어워즈’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넥슨타이어 제공)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 더 넥센 유니버시티에서 개최된 ‘2019 넥센타이어 어워즈’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넥슨타이어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는 지난 17일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위치한 중앙연구소 '더 넥센 유니버시티’에서 대리점과 협력사를 대상으로 ‘2019 넥센타이어 어워즈’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로 13회째를 맞이한 ‘넥센타이어 어워즈’는 국내 판매 확대를 위해 노력한 전국 대리점주를 초청해 그 동안의 노고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는 행사로 해마다 열리고 있다.

넥센타이어의 마곡시대를 맞아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더 리부트(The REBOOT)’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회사와 대리점간의 상호 발전 및 신뢰를 약속하는 화합의 장이 펼쳐졌다고 업체측은 설명했다.

강호찬 넥센타이어 부회장은 “제2 성장의 원년이자 마곡시대의 개막이라는 새로운 변화의 전기를 맞이하여 각각의 시장에 맞는 영업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판매하는 시장 맞춤형 영업을 주도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지난해 유럽과 미국 R&D 센터의 신축 확장에 이어 체코 공장 가동, 중앙연구소 오픈 등 미래 성장을 위한 ‘글로벌 넥센’의 4대 거점 인프라를 구축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