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우체국 운송차량, 친환경 전기차로 바뀐다
제주도 우체국 운송차량, 친환경 전기차로 바뀐다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09 10: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우체국물류지원단 등과 '포터 EV' 도입 MOU 체결

 

현대자동차의 포터EV(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포터EV(현대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제주도 우체국 운송차량이 경유차에서 현대차의 친환경 전기차 '포터 EV'로 전환되고 곧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제주도와 현대자동차, 우체국물류지원단, 현대캐피탈, 대영채비㈜가 제주도 친환경 운송차량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8일 체결한 데 따른 것으로 제6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행사장(ICC 제주)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우체국물류지원단 김병수 이사장, 현대캐피탈 부문대표 김병희 부사장, 대영채비 정민교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는 포터 EV 차량 제작과 공급을 담당하고, 이후에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등 전기차 전용 추가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제공한다.

포터 EV는 택배와 같은 도심 운송 업무에 적합하며, 전기차에 맞게 특화된 디자인과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 갖춰 올해 말 출시될 예정이라고 전한 현대차는 이밖에도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이 적용됐고 버튼 시동, 전동식주차브레이크(EPB) 등 EV 특화 사양이 기본으로 장착된다고 덧붙였다.

우체국물류지원단은 제주도 우체국 경유 차량을 포터 EV로 바꾸는 역할을 하고, 현대캐피탈은 운송차량 도입을 위한 차량 임대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전기차 충전기 통합 솔루션 제공 기업 대영채비는 제주도 초고속 충전기 설치 및 충전 인프라 구축을 맡게 된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초터E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