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네 번째 검찰 출석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네 번째 검찰 출석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4.12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에 부당 개입 집중 추궁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에 개입한 혐의를 받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12일 검찰에 출석했다. 이번이 네 번째 출석이다. 

김 전 장관은 이날 오전 9시 17분쯤 서울동부지방검찰청 앞에 도착했다. 취재진이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에 청와대 지시가 있었는지’, ‘산하기관 공모 전 내정자가 있었는지’ 등을 물었지만 대답 없이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이전 정권에서 임명한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김모씨에게 사표 제출을 종용한 뒤 김씨가 따르지 않자 ‘표적 감사’를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2월 김씨가 물러난 뒤에는 후임자로 친정부 성향 박모씨를 임명하려 하는 등 특혜성 채용에도 개입한 혐의도 있다.

환경공단은 김씨가 물러난 뒤 지난해 임원추천위원회를 열어 후임 상임감사를 선발했다. 당시 면접 심사에서 대상자 전원을 불합격 처리했다. 검찰은 청와대 내정 인사로 알려진 박씨가 서류심사에서 탈락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후 환경공단은 재차 공고를 내 노무현재단 기획위원 출신인 유모씨를 올해 1월 상임감사로 임명했다.

검찰은 김 전 장관이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 과정에 부당 개입한 것으로 보고 이 과정에서 청와대 인사라인과 논의가 있었는지를 추궁하고 있다. 김 전 장관은 지난 2일 3차 소환조사를 받았지만 컨디션 문제로 5시간 만에 조사가 중단됐다.

검찰은 지난 11일에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 소환 조사를 앞두고 박 차관과 김 전 장관에 대한 조사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