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워너원 출신 박지훈, 기후변화 정책 홍보 나선다
노라조·워너원 출신 박지훈, 기후변화 정책 홍보 나선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4.11 14: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후변화 홍보대사 위촉식
워너원 출신 가수 박지훈. (환경부 제공)
워너원 출신 가수 박지훈.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워너원 출신 가수 박지훈과 2인조 가수 노라조가 기후변화 홍보대사로 나선다. 

환경부는 오는 12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위촉식을 열고 박지훈과 노라조를 기후변화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11일 밝혔다.

박지훈과 노라조는 초상권, 목소리 등의 재능기부로 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홍보하고 공익활동 등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이들과 함께 공익광고, 대국민 UCC 공모전 등 올해 기후변화 정책 홍보와 캠페인을 알리기 위한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에 방송된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 2’에서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한 박지훈은 최근 첫 단독앨범인 ‘어 클락(O’CLOCK)‘을 발표했다.

조빈과 원흠으로 구성된 그룹 노라조는 독창적이고 이색적인 음악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대표곡으로는 ‘슈퍼맨’, ‘사이다’, ‘카레’ 등이 있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새로운 홍보대사들이 국민 모두가 기후변화에 대해 관심을 갖고 저탄소 친환경생활을 실천할 수 있도록 소통의 촉매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