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예병태 부사장
쌍용자동차 신임 대표이사 사장에 예병태 부사장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29 16: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쌍용자동차는 평택공장에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예병태 COO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예 대표이사는 1982년 현대자동차에 입사한 뒤 현대기아차 마케팅 및 상품총괄본부 임원, 기아차 아·중동지역본부장 및 유럽 총괄법인 대표를 거쳐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을 역임한 정통 자동차맨이다. 지난해 쌍용차에 합류해 최근까지 마케팅 본부장(부사장) 겸 COO를 맡아 왔다.

예 대표이사는 37년간 국내외 자동차 영업 및 마케팅 분야에서의 성공적 경험을 바탕으로 쌍용차의 내수 시장 공략은 물론 해외 시장 다각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시장, 브랜드, 성장 전략에 집중해 온 기획통으로 현재 쌍용차가 당면해 있는 다양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파완 고엔카(Pawan Goenka) 쌍용차 이사회 의장은 “쌍용차 이사회는 예 신임 대표이사를 환영한다”며 “상품과 마케팅, 해외영업에 걸친 풍부한 경험과 연륜을 통해 쌍용차는 ‘가장 존경 받는 대한민국 자동차회사’의 유산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예 대표이사는 “고객이 열망할 수 있는 쌍용차만의 독특한 매력을 찾자고 강조하며, 직원과의 다양한 소통을 통해 쌍용차를 ‘작지만 강한 회사’로 변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