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수자원공사 낙동강 하구 자원관리 협력 회의
부산시-수자원공사 낙동강 하구 자원관리 협력 회의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4 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 (사진=연합뉴스)
낙동강 (사진=연합뉴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부산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14일 낙동강 하구 물 관리 분야 상생 발전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연다. 부산시는 한국수자원공사와 ‘낙동강하구 물 관리 분야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낙동강하구 물 분야 상호협력 실무협의회를 구성한 바 있다.

실무협의회에선 낙동강하구 통합 물 관리 △부산지역 맑은 물 공급 및 신규 수자원 확보 △낙동강하구의 생태·문화·관광 활성화 △낙동강하구포럼 개최 등 시민단체와의 소통과 협치 △물 분야 인력, 기술 및 정보의 교류 등 5개 분야에 대해 논의한다. 또 ‘통합 물 관리’ ‘맑은 물 확보’ ‘친수·협치’ 분야별로 실무협의회 산하 3개 협업지원팀(TF)을 구성, 실무협의회에서 논의되고 결정된 세부 실행방안을 추진한다.

‘통합 물 관리’ 협업지원팀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하굿둑 개방, 서부산권 글로벌시티 조성 등 다양하게 변화되고 있는 주변여건을 감안해 하구 가치를 재평가하고 기존 자원 간 연계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국가하천인 낙동강, 서낙동강, 평강천, 맥도강 수계까지 아우르는 넓은 지역의 물 관리 일원화와 수질개선에 대해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맑은 물 확보’ 협업지원팀은 수자원공사에서 추진 중인 광역상수도 사업과 부산시 대체 수자원 개발 등을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

‘친수·협치’ 협업지원팀은 부산시민이 추구하고 누릴 수 있는 새로운 생태·문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노후된 하굿둑 수문 경관을 개선하고, 을숙도 등 기존 생태자원과 연계한 낙동강 하구 미래상을 마련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낙동강하구 물 분야 상호협력 실무협의회를 통하여 부산시민이 바라고 염원하는 낙동강하구 통합 물 관리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