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표 ‘미세먼지 대책’…핵심은 ‘경유차’
박원순표 ‘미세먼지 대책’…핵심은 ‘경유차’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3.11 13: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시장 “미세먼지 시즌제 도입 등 중장기 대책 준비”
전문가들 “혁명 수준되려면 적극적 경유차 정책 필요”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첫 발령된 지난달 22일 서울 시청역 근처에서 차들이 운행하고 있다. (서창완 기자) 2019.2.22/그린포스트코리아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첫 발령된 지난달 22일 서울 시청역 근처에서 차들이 운행하고 있다. (서창완 기자) 2019.2.2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미세먼지 시즌제’ 도입 등 중장기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전문가들은 중장기 대책 마련의 열쇠로 ‘경유차’를 지목했다.

박 시장은 지난 9일 페이스북에 ‘미세먼지, 이제 중장기적 대책이 필요합니다’란 글을 올려 이런 계획을 밝혔다.

박 시장은 “비상상황 발생시 즉각적인 대처도 중요하지만, 이 또한 일상적인 대책이 전제돼야 큰 효과를 볼 수 있다”며 “미세먼지 시즌제 도입, 자동차와 교통분야 혁명적 시도 등 앞으로도 서울시는 한 발 빠른 미세먼지 대책을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고농도 미세먼지 상황에서 ‘비상저감조치’가 사실상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현영 환경재단 미세먼지센터국장은 “정부가 친환경차가 10만대 정도 늘었다고 발표했지만, 경유차는 35만대나 늘었다”면서 “미세먼지 중 경유차 블랙카본이 1군 발암물질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받은 만큼 혁명이라고 느낄 정도로 변화가 오려면 경유차 폐지 등 정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3년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미세먼지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 근거로 블랙카본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는 의미다.

지 국장은 “현재 비상저감조치 부분에서 강력 대응하는 부분을 시도해 보고, 시민들과 협의를 통해 확장해 나간다면 시즌제 도입도 환영할 만하다”고 말했다.

구윤서 안양대 환경에너지공학과 교수는 “경유차는 미세먼지 농도에도 영향을 미치지만, 디젤 PM(입자상 물질)의 발암 위해도가 상당히 높다는 게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동차 분야 중장기 대책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가 미세먼지 농도만 얘기하는데 디젤 PM이나 건설기계 부문 등 위해성 측면에 주목해야 한다”며 “경유차 배출 부분을 많이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seotiv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