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현대차+LG전자+기아차+KT보다 많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현대차+LG전자+기아차+KT보다 많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2.27 15: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한국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평가한 결과 삼성전자가 1위를, 현대자동차가 2위를 차지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산업정책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의 기업 브랜드 가치 평가 연구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올해 19년째 진행된 기업 브랜드 가치평가 결과에서 삼성전자는 약 126조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와 LG전자는 각각 32조원과 27조원으로 평가돼 지난해와 순위 변동 없이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기아자동차는 24조원으로 4위를, KT는 13조원으로 5위에 랭크됐다.

삼성전자의 가치는 전년보다 9.4% 상승해 전년도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갔으며, LG전자의 경우 전년도에 10.6% 상승한 데 반해 올해엔 5.1% 상승에 그쳤다.

호텔 부문에선 전년도에 이어 호텔롯데(2조7238억2400만원), 철강 부문에선 포스코(9조9997억7500만원), 할인점 부문에선 이마트(11조2477억4100만원), 인터넷 포털 부문에선 네이버(2조1040억8500만원)가 각 부문에서 최고의 브랜드 가치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네이버의 경우 브랜드 가치가 전년보다 약 18.5% 상승해 지속적인 상승세를 이어갔다. 올해 평가대상 중 유일한 공기업인 한국철도공사는 3조373억원의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았다.

산업정책연구원은 매년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화폐금액으로 환산해 기업 브랜드 가치를 평가하고 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