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촌·죽산보 해체가 영산강 복원의 시작”
“승촌·죽산보 해체가 영산강 복원의 시작”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2.11 1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전남 환경단체 기자회견
정부, 조만간 보 처리방안 발표
영산강재자연화시민행동이 11일 오후 광주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승촌·죽산보 해체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2019.2.11/그린포스트코리아
영산강재자연화시민행동이 11일 오후 광주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승촌·죽산보 해체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2019.2.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광주·전남지역 20여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영산강재자연화시민행동은 11일 ”승촌보와 죽산보 해체가 영산강 복원의 시작“이라고 밝혔다.

시민행동은 이날 광주시 영산강유역환경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국민의 신뢰를 얻기 위해 영산강을 강답게 살리기 위한 방향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단체는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4대강 사업은 막대한 혈세를 쏟아 물부족 해소나 치수효과 없이 생태환경만 최악으로 만들었다”며 “보를 존치할 이유가 없다는 결론이 감사원 감사나 환경부 모니터링을 통해 확인됐다”고 말했다.

시민행동은 “수문개방으로 하천 경관이 회복되는 등 효과가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면서 “보 해체를 시작으로 영산강을 살리기 위한 중장기 실행계획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영농 영향 등 자연 및 생활환경 변화를 고려한 대책 마련과 함께 정부의 영산강 복원 의지도 표명해야 한다”며 “보 해체 결정으로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8일 환경부가 발표한 자료를 보면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영산강 2개 보를 전면 개방한 결과 자정계수가 9.8배 상승했다. 공기나 물에 포된 오염 물질이 스스로 정화되는 능력을 말하는 자정계수는 수치가 클수록 자정능력이 우수하다는 의미다.

영산강 승촌보는 녹조 발생 기간인 지난해 6월부터 9월까지 유해남조류 출현이 1535cells/mL에서 221cells/mL로 예년 같은 기간 15% 수준으로 줄었다. 

정부는 조만간 금강· 영산강 보 처리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