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인천은 생활공동체…문제 해결도 함께 해야"
"서울·경기·인천은 생활공동체…문제 해결도 함께 해야"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2.08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대도시권 광역 거버넌스 구축' 토론회
서울시청 청사
서울시청 청사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행정구역을 넘나들며 발생하는 각종 문제의 공동 해결을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서울연구원과 서울시는 오는 11일 오후 2시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에서 ‘대도시권 광역 거버넌스 구축 및 대도시권 계획 수립 방향’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토론회에는 국내 대도시권 및 광역전문가, 서울시와 중앙·지방 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

수도권 도시들은 사실상 공동생활권을 형성한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교통과 환경 등 종합적 대응이 필요한 문제는 늘어나는 추세다. 이번 토론회는 수도권을 아우르는 광역 거버넌스 필요성과 그에 대한 구체적 방향 및 실현전략을 공유할 예정이다.

행사는 3명이 주제발표를 한 다음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주제발표는 △이주일 서울연구원 선임연구위원(대도시권 계획의 필요성과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방향) △류형철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도시권 인구변화와 미국 대도시권 협력사례로 본 대구경북 도시권의 발전항향) △이종현 인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수도권광역도시계획의 수립방향과 과제) 순으로 이뤄진다.

토론은 김홍배 한양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갑성 연세대 교수, 우명제 서울시립대 교수, 이용우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기주 아주대 교수 등이 참여한다.

서울연구원과 서울시는 2016년부터 광역 거버넌스의 필요성을 인식했다. 이를 위해 각계 전문가와 협업해 ‘대도시권 계획체계 및 광역 거버넌스 구축방안’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왔다.

정부 역시 ‘제5차 국토종합계획’과 ‘수도권정비계획’을 현재 수립 중이고, ‘2040년 수도권 광역도시계획’은 올해 3월 수립할 예정이다.

서왕진 서울연구원장은 “교통이나 주택, 특히 환경 문제는 이제 도시 개별적인 대응으로는 역부족한 상황으로 협력 거버너스를 구축해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면서 “이 같은 협력을 통해 도시민의 안정적인 삶과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