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1%대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 시행
기업은행, 1%대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 시행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1.31 1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저금리 대출·카드매출 연계 대출 등으로 총 2조원 지원
기업은행 로고
기업은행 로고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기업은행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1%대의 초저금리를 적용한 특별대출을 지원한다.

IBK기업은행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금융비용 완화 등을 위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3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별지원은 초저금리 대출, 카드매출 연계 대출 등이다.

이 가운데 초저금리 대출은 별도의 가산금리 없이 대출 실행시점의 기준금리(31일 기준· KORIBOR 1년물 1.93%)만 적용하는 서비스다. 최장 3년까지 기준금리로 대출을 지원하고, 보증료도 우대 지원한다. 총 지원 규모는 1조8000억원이다.

지원대상은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재단중앙회의 보증서를 발급받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창업 7년 이내의 창업기업이다.

한 기업당 대출한도는 신보, 기보에서 보증서를 받은 경우 최대 2억원, 신용보증재단으로부터 보증서를 받은 경우 최대 1억원이다.

카드매출 연계 대출의 경우 미래에 발생할 카드매출수익을 바탕으로 대출한도를 산정, 보증기관의 보증서를 담보로 대출금리 연 1%포인트를 감면해주는 서비스다. 총 지원규모는 2000억원이다.

지원대상은 신용카드 가맹점에 가입하고 입금계좌를 기업은행 입출금식계좌로 정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다. 카드매출대금을 활용해 대출금을 자동 상환할 수 있어 만기에 대출 상환 부담을 줄일 수 있다.

기업은행은 이 같은 서비스 개시를 위해 세 보증기관에 약 980억원을 특별출연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서민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금융서비스는 물론 비금융서비스를 포함한 종합적인 지원 대책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업은행은 특별대출 외 카드매출대금을 주말과 공휴일에도 입금 지연 없이 받을 수 있는 ‘카드대금 선지급 서비스’도 시행한다. 기업은행측은 “카드대금 입금 지연에 따른 자금 부담을 해소해 현금흐름 안정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