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도, 2주 연속 상승해 50%선 회복한 까닭
문 대통령 지지도, 2주 연속 상승해 50%선 회복한 까닭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10 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2주 연속 상승해 50%선을 회복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에서다.

리얼미터는 tbs 의뢰로 지난 7∼9일 전국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문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전주보다 3.7%포인트 오른 50.1%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0%포인트 하락한 44.2%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가 오차범위(±2.5%포인트) 밖인 5.9%포인트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전주에 이어 2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러한 상승세는 최근 몇 주 동안 지속되고 있는 문 대통령의 민생·경제 회복 행보가 조금씩 알려지면서 국정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약화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리얼미터는 밝혔다.

세부적으로 보면 긍정평가는 중도층과 진보층, 부산·울산·경남과 경기·인천, 20대와 40대, 50대, 60대 이상, 학생과 주부, 사무직, 자영업,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중도층과 진보층 등 다수의 지역과 연령, 계층에서 상승했다. 반면 보수층, 호남과 서울, 대구·경북, 무직과 노동직에서는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0.7%(2.4%포인트 상승)로 2주째 상승, 지난해 11월 2주차(40.5%) 이후 두 달 만에 처음으로 40% 선을 회복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24.2%(0.6%포인트 하락)를 기록해 2주째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9.5%(0.8%포인트 상승)로 다시 9%대로 올라섰고, 바른미래당 역시 6.6%(0.4%포인트 상승)로 소폭 상승하며 6%대를 유지했다. 민주평화당은 1.9%(0.5%포인트 하락)로 하락, 지난해 2월 창당 후 처음으로 1%대로 떨어졌다.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