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낮 33도 이상...전국 곳곳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소나기
[날씨] 낮 33도 이상...전국 곳곳 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소나기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8.03 0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져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고, 경상권을 중심으로 체감온도는 35도 이상이 되겠다. 여기에 곳곳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려 안전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져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고, 경상권을 중심으로 체감온도는 35도 이상이 되겠다. 여기에 곳곳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려 안전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져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고, 경상권을 중심으로 체감온도는 35도 이상이 되겠다. 여기에 전국 곳곳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소나기가 내려 안전관리에 유의해야겠다. 

기상청은 "대기 불안정으로 구름이 많고 소나기 내리는 지역이 많다"며 "아침 9시부터 밤 12시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 내리는 곳이 있고, 예상 강수량은 5~60mm"라고 예보했다.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90mm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저지대 지역이 물에 잠기거나 하천과 계곡 등이 범람해 상하수도 관거나 우수관 등에서 물이 역류할 가능성이 있어 대비해야겠다. 

한편, 비가 내리면서 일부 지역은 기온이 떨어질 수 있으나 높은 습도 탓에 더운 날씨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30~34도로 예상된다.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고 경상권을 중심으로 체감온도가 35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다. 밤사이 도심지역과 해안, 제주도를 중심으로 밤 최저기온이 25도를 웃도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다.

전국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단계를 나타내겠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