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13개 기업, 한국 ‘녹색성장·탄소중립’ 위해 뭉쳤다!
스웨덴 13개 기업, 한국 ‘녹색성장·탄소중립’ 위해 뭉쳤다!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5.14 15: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 한국 탄소중립 조기 달성 위한 서약 선포
/
한국의 탄소중립 조기 달성을 위한 이행 서약 선포식에 참여한 기관 및  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국내에서 활발한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는 스웨덴 기업들이 모여 2050년까지 한국에서의 녹색전환 및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구체적인 활동 계획과 함께 한국의 탄소중립 조기 달성을 위한 서약을 발표했다.

지난 13일 스웨덴 대사관저에서 열린 서약 선포식에서 주한스웨덴대사관, 주한무역투자대표부, 주한스웨덴상공회의소와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에 참여하는 13개 스웨덴 기업은 한국의 탄소중립 조기 달성을 위한 이행 서약을 담은 사명을 공동 발표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녹색전환연합에 참여한 스웨덴 기업이 한국의 미래 녹색 경쟁력을 세 가지 방법으로 지지하겠다고 선언했다고 언급했다.

그 세 가지 방법은 △Take Action △Co-create △Raise Ambition이다. 환경 위험 및 기회를 평가해 기업 운영에 반영하는 △산업실천, 주요 부문에 걸쳐 지속가능성을 높일 혁신 솔루션 구현을 위한 파트너십 모색하는 △협업을 통한 가치 창출, 2050년보다 앞서 탄소중립 경제로 도약하려는 한국의 목표 실현을 위한 과감한 행동을 촉구하는 △높은 목표 설정을 핵심 내용으로 한다.

할그렌 대사는 “녹색전환연합의 대다수 기업이 스웨덴 정부와 한국 정부가 세운 탄소중립 목표를 더욱 앞당겨 달성하기 위한 원대한 목표를 갖고 있다는 것은 고무적”이라며, “양국의 의제를 추진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 스웨덴, 녹색전환 통한 기업경쟁력 강화 입증

이번 행사에서는 건설, 에너지, 조선해양, 제조, 소매, 운송 및 폐기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ABB △아트라스콥코 △엔백 △이케아 △크래프트파워콘 △오클라 △스칸디나비안 바이오가스 △스카니아 △SF마리나 △테트라팩 △볼보자동차 △볼보건설기계 △볼보트럭 등 녹색전환연합에 참여한 13개 스웨덴 기업이 함께했다. 2050년까지 국내에서의 녹색전환 및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구체적인 활동 계획과 함께 각각의 서약을 발표했다.

스웨덴은 지속가능한 산업 환경 조성에 가장 앞서 있는 국가 중 하나다. 실제 녹색전환이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다양한 측면에서 입증하고 있다. 이번 서약에 참여한 13개 파트너사들은 스웨덴의 대표적인 모범 사례로 언급될 정도로 환경 문제에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기업들이다.

할그렌 대사는 “녹색전환은 광범위한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경쟁력을 높여 나갈 수 있는 방안 중 하나”라며, “한국의 그린뉴딜 사업과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는 한국이 친환경 탄소중립 사회로 발전해 나가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스웨덴 13개 기업은 2050년까지 국내에서의 녹색전환 및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구체적인 활동 계획과 함께 각각의 서약을 발표했다.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 스웨덴 기업, 타국 녹색전환 위한 연합 최초

이번 행사에 함께한 이브라임 배일란 스웨덴 산업혁신부 장관은 ‘녹색 성장의 가능성: 한국과 스웨덴의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한국은 가깝고도 소중한 파트너로 스웨덴 기업이 모여 타국의 녹색전환을 위해 연합을 맺은 것은 처음이라 의미가 남다르다”고 설명하며, “앞으로도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이 한국 정부와 함께 녹색성장 및 탄소중립을 이뤄낼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총회 및 이사회 의장직을 맡은 반기문 제 8대 UN사무총장은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위기는 민간 기업들의 협조 없이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탄소발자국을 줄이고 다른 기업들도 덩달아 실천할 수 있도록 기꺼이 의지를 다지는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 참여 기업에게 진심으로 감사와 축하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국민으로서 이와 유사한 행동을 실행하는 한국 기업도 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돼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행사에서 축사를 맡은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이자 P4G 정상회의준비기획단장은 “스웨덴의 풍부한 경험이 한국의 녹색전환 가속화 및 더 나은 환경 구축에 큰 힘을 보태줄 것”이라며, “오늘 행사가 양국의 녹색전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친환경적인 미래를 위해 정부는 오는 5월 30일 및 31일 양일간 ‘2021 P4G 정상회의’를 개최해 기후변화 해결을 핵심 의제로 두고, 탄소중립을 위한 비전을 공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웨덴은 기술 주도를 통한 녹색전환의 최전선에 위치해 있다. 경제 성장과 탄소 배출량 감소를 동시에 이룰 수 있다는 것을 국제적으로 입증했다. 1990년부터 2017년 사이 스웨덴의 GDP가 71% 증가한 반면 탄소 배출량은 26% 감소한 바 있다.

/
P4G 정상회의준비기획단장인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