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대체매립지 나올까? 환경부 “응모조건 완화, 지원 규모는 유지”
수도권 대체매립지 나올까? 환경부 “응모조건 완화, 지원 규모는 유지”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5.10 13: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3-1매립장. (사진 그린포스트 DB)/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수도권 대체매립지 입지후보지 재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공모는 5월 10일부터 7월 9일까지 60일간 진행된다. 사업면적 및 사전동의 요건 축소 등 응모조건은 완화되고 특별지원금 2500억원 등의 지원 규모는 동일하게 유지된다.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3-1매립장. (사진 그린포스트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환경부가 수도권 대체매립지 입지후보지 재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공모는 5월 10일부터 7월 9일까지 60일간 진행된다. 사업면적 및 사전동의 요건 축소 등 응모조건은 완화되고 특별지원금 2500억원 등의 지원 규모는 동일하게 유지된다. 

재공모는 1차 공모와 마찬가지로 환경부·서울시·경기도 3자의 업무 위탁을 받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주관해 진행한다. 이번 재공모 실시는 1차 공모 이후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4월 15일에 개최된 ’대체매립지 확보추진단‘ 회의에서 응모조건 완화 후 재공모 하는 방안이 제안된 이후 추가 논의를 거쳐 결정됐다.

공모 대상지역은 수도권 전역으로 공유수면도 포함된다. 전체 부지면적은 220만m2에서 130만m2 이상으로, 실매립면적은 170만m2에서 100만m2 이상을 확보해야 하는 것으로 줄였다. 매립 대상 폐기물은 1차 공모와 동일하게 생활폐기물 및 건설·사업장폐기물(지정폐기물 제외) 등의 소각재와 불연성 폐기물이다.

부대시설의 경우 생활폐기물 예비 처리시설(전처리시설 2,000톤/일 및 에너지화시설 1,000톤/일)은 유지하고, 1차 공모에 포함됐던 건설폐기물 분리·선별시설(4,000톤/일)은 제외됐다. 입지 신청 의향이 있는 기초지자체장은 후보지 경계 2km 이내의 지역에 주민등록상 거주하는 세대주를 대상으로 50%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1차 공모에 포함됐던 신청 후보지 토지 소유자 70% 이상의 동의 요건도 배제한다.

대체매립지 입지 지역은 토지이용계획에 따른 제한을 받지 않아야 한다. 최종후보지로 선정되어 대체매립지가 입지하는 기초지자체에는 법정 지원과 더불어 추가적인 혜택(인센티브) 등 1차 규모와 동일하게 제공된다.

대체매립지 공모 지자체는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역주민 복지 지원을 위해 시설 설치 사업비의 20% 이내에서 주민편익시설을 설치한다. 매년 반입수수료의 20% 이내의 주민지원기금을 조성하여 주변 영향지역 내 주민에게 지원한다.

법정 지원 외에 특별지원금 2500억원과 함께 매년 반입수수료의 50% 가산금도 주변지역 환경개선사업비로 편성해 대체매립지를 유치하는 기초지자체에 직접 제공한다. 대체매립지가 입지한 부지의 소유권은 매립지 사후관리 종료(공유수면의 경우 준공) 후에 해당 기초지자체로 이관된다.

환경부 관계자는 “재공모 응모조건을 완화하되, 지원규모는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해 지자체가 응모할 수 있는 유인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친환경 대체매립지 조성을 담보하여 환경문제 걱정은 덜면서도, 지원책을 활용한 지역발전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음을 강조하며, 많은 지자체의 응모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