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에너지 신산업의 미래 동력 스타트업 42개사 선발
한전, 에너지 신산업의 미래 동력 스타트업 42개사 선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2.10 1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조장희 (주)에니트 대표와 황광수 한국전력공사 중소벤처지원처장, 임철원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원장이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실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왼쪽부터) 조장희 (주)에니트 대표와 황광수 한국전력공사 중소벤처지원처장, 임철원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원장이 비대면으로 업무협약실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전력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는 에너지 신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유망 스타트업 42개사를 최종 선발했다고 10일 밝혔다.

한전이 운영하는 빛가람 혁신센터는 이날 에너지밸리 기업개발원에서 ‘KEPCO 에너지 스타트업’과 비대면 온라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선정된 에너지 스타트업은 에너지 분야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지난 8월부터 공모를 받았다. 서류 및 발표 심사, 현장실사 등을 거쳐 전체 128개사 중 최종 42개가 선발됐다.

빛가람 혁신센터는 선발된 스타트업에 대해 △기업별 2년 동안 최대 2억원 한도의 자금 지원 △빛가람 혁신센터 입주 오피스 제공 및 한전의 실증 시험센터 이용 △한전의 특허 기술 활용과 분야별 기술 멘토링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후에도 강소 수출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한전의 동반성장 프로그램과 투자기관 연계, 창업 유관기관 협업 등 다각적인 지원한다. 또한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BIXPO) 수출상담회와 에너지 기술 마켓, 온라인 수출 상품관 등을 활용해 마케팅과 판로 개척에도 힘쓸 계획이다.

빛가람 혁신센터는 2017년 공기업 최초이자 전국에서 19번째로 개소해 현재까지 스타트업 302개사를 발굴·육성했다. 그 결과, 누계 매출액 3079억원, 투자유치 550억원, 일자리 623개 창출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한전 측은 “앞으로도 그린뉴딜과 디지털전환을 이끌어 갈 미래 유망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오랜 연구와 시간이 필요한 아이디어 상품화 및 산업 연계 과정을 지원하겠다”며 “스타트업이 에너지밸리 내 기존 기업들과 협업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일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