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삼성전자와 손잡고 ‘삼성페이카드’ 내놓는다
삼성카드, 삼성전자와 손잡고 ‘삼성페이카드’ 내놓는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8.31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카드가 삼성전자와 '삼성페이카드'를 출시한다.(삼성카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카드가 삼성전자와 '삼성페이카드'를 출시한다.(삼성카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삼성카드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삼성페이카드를 출시해 간편결제 경쟁에서 승기를 잡는다. 삼성카드로 삼성페이 이용시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한다.

31일 삼성카드는 삼성전자와 협력해 국내, 해외에서 삼성페이로 결제시 혜택을 제시하는 ‘삼성페이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삼성페이카드’는 삼성페이를 통한 결제시 혜택이 극대화됐다. 온라인 가맹점에서 삼성페이 결제시 1.5%,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는 1%의 결제일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오는 12월 31일까지 국내 온라인 가맹점에서 삼성페이 결제시 0.5% 할인 혜택을 추가로 제공하며, 삼성페이 쿠폰샵에서 결제하면 3%, 캐시비 후불교통 이용시 2%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전월 국내 이용금액이 30만원 이상일 경우 최대 30만원까지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해외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는 삼성페이를 통해 결제하면 5% 결제일 할인 혜택을 최대 10만원까지 제공한다. 전월 국내 이용금액이 30만원 이상일 경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더불어, 삼성페이를 통한 결제가 아닌 일반결제의 경우에는 전월 이용금액 관계 없이 국내 0.5%, 해외 1.5%의 결제일 할인 혜택을 한도 없이 제공한다.

‘삼성페이카드’ 회원들은 삼성페이에서 직접 △거래내역 조회 △결제예정금액 조회 △전월 및 당월 실적 달성 여부 조회 △해외결제 On/Off 신청 △기타(분실신고, 카드재발급, 카드정보 조회, 명세서 등) 전용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삼성페이카드’는 발급 후 실물 카드 수령 전에도 삼성페이에서 바로 사용 가능하다. 연회비는 1만 5천원이다.

한편, 삼성카드는 삼성전자, 마스터카드와 함께 해외 현지 매장에서 삼성페이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는 ‘삼성페이 해외결제’ 서비스도 선보인다. ‘삼성페이 해외결제’는 고객이 보유한 마스터카드 브랜드의 삼성카드를 삼성페이에 등록하고 최초 1회 해외결제 약관 동의 및 본인확인 절차를 완료하면, NFC 단말기가 설치된 공항, 백화점, 레스토랑, 커피숍 등 해외 모든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삼성페이카드’와 ‘삼성페이 해외결제’를 통해 삼성페이 이용자의 결제 편의성이 더욱 향상되고 해외와 국내,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삼성페이 이용자들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디지털과 모바일 기반 혁신적인 서비스를 발굴해 ‘Mobile First’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