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태양광지원센터' 출범…친환경에너지 1GW 달성 목표
서울시 '태양광지원센터' 출범…친환경에너지 1GW 달성 목표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03.12 15: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서울에너지공사]
[출처= 서울에너지공사]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다양한 태양광 사업을 지원하는 '태양광지원센터'가 운영을 시작했다. 서울시 내 100만 가구에 친환경에너지 보급을 목표로 시민과 소통하고 참여를 이끌어낼 전망이다.

서울시는 서울에너지공사 '태양광지원센터'가 정식 출범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민들의 상담·문의를 담당할 태양광콜센터와 권역별 지원센터도 운영을 시작한다.

태양광지원센터는 2022년까지 시내 100만 가구에 태양광을 보급하고 설비용량 1GW를 달성하는 것이 핵심 목표다. 이를 위해 △미니태양광 원스톱 서비스 사업 △공공부지 활용 대규모 태양광 사업 △태양광 사업 지원 △솔라스테이션 사업을 진행한다.

이중 미니태양광 원스톱 서비스는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신청부터 사후관리까지 제공한다. 시민은 태양광지원센터를 통해 설치, AS를 요청하고 센터는 보급업체의 보조금을 관리하는 등 허브 역할을 맡는다.

주택뿐만 아니라 공공부지에도 태양광 발전시설이 설치된다. 서울대공원 주차장에는 1만kW규모의 태양광 발전 사업이 진행되며 수도권 매립지, 서울월드컵경기장에도 각 10MW와 400kW의 사업이 실행된다.

센터는 태양광 사업 지원을 통해 저변을 넓히는 역할도 수행한다. 태양광 사업을 하고자 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한 '무료 컨설팅', '에너지창업스쿨' 등 미래 에너지 인재 양성 교육과정을 통한 좋은 일자리 만들기, 태양광 사업 직·간접 투자자들의 소규모 전기판매사업 지원 등을 추진한다.

또한 태양광으로 전기차를 충전하는 솔라스테이션 사업을 서울시 25개 자치구로 확대 추진한다. 친환경에너지 생산을 통한 대기 환경 개선과 더불어 친전기차 보급 확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breez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