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젖소 방귀' 광고 접는다
현대차, '젖소 방귀' 광고 접는다
  • 권윤 기자
  • 승인 2011.06.10 1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는 10일 쏘나타 하이브리드 광고 2편 가운데 탄소배출량을 젖소 방귀와 비교한 광고를 9일부터 중단했다고 밝혔다.

신문과 방송을 통해 내보낸 이 젖소 방귀 광고는 '1일 방귀 배출량(7890g)'과 자동차의 '1㎞당 배출량(111g)'을 비교하며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친환경 차량임을 강조해왔다.

낙농업계는 "자동차가 하루에 1㎞만 달리는 것도 아닌데 젖소의 배출량과 비교해 소비자를 기만하고 있다"며 "자동차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완전히 무시한 단순 비교"라고 반발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환경부 및 정부 부처가 발표한 탄소 배출 자료를 토대로 만든 광고였으나, 반발이 심해 중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9일 성명서를 통해 "젖소와 자동차의 탄소배출량을 단순 비교하는 수치놀음으로 축산업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확산시키고 있다"며 광고 중단을 촉구했다.

권윤 기자 amigo@eco-tv.co.kr

 

amig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