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전 정부 문건 9300여건 추가발견...일부 국정농단 관련 확인
靑, 전 정부 문건 9300여건 추가발견...일부 국정농단 관련 확인
  • 강승만 기자
  • 승인 2017.08.28 17: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에서 다시 전 정부 문건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일부 문서 파일에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국정농단과 관련된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나 국정농단 사건 재판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28일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난 10일 제2부속실에서 사용되던 공유폴더에서 수천건의 지난 정부 문서 파일이 발견됐다"며 "이 자료는 2013년부터 2015년 1월까지 ‘한글’ 등의 문서파일"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내용 별로 보면 국무회의 292건,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221건,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202건, 기타 회의 자료 및 문서파일 등 모두 9308건"이라며 "일부 문서 파일에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국정농단과 관련된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2015년 1월23일 청와대 인사 당시 제2부속실이 폐지된 이후 이 공유 폴더는 사용되지 않고 방치됐다.

전임정부 비서실에서 시스템과 개인 PC에 있는 자료들은 삭제했지만 공유폴더는 전임정부부터 근무하던 일부 직원들이 참고 및 활용을 위해 지속 보관해 왔다. 

지난 8월10일 제2부속실 직원이 스캐너 연결을 위한 PC 설정 작업 도중 전임정부 2부속실의 공유 폴더를 발견, 문제의 문서 파일을 확인했다.

이 자료들은 지난 7월 청와대 정무비서관실에서 발견된 ‘실수비’ 종이 문건과는 작성 시기가 다르다. 7월 발견된 것은 2015년 3월부터 2016년 11월까지 작성된 문건이다.

청와대는 문건이 분류되는 대로 이들 문서 파일 중  ‘제2부속실’ 파일 등 현재 수사나 재판이 진행 중인 사안과 관련된 파일은 관련 기관 요구가 있을 경우 제출하고, 나머지는 대통령기록관에 이관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이번에 발견된 문서 파일은 총량이 많아 대통령기록물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검토하는 데만 상당한 시일이 걸렸다"며 "캐비닛에서 발견된 종이문서와 달리 ‘공유폴더’에 저장된 문서 파일들은 분량이 방대해 최소한 2주 정도 기간이 소요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econ@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