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식재료, 전통시장이 백화점보다 33.9% 저렴
설 식재료, 전통시장이 백화점보다 33.9% 저렴
  • 백경서 기자
  • 승인 2017.01.17 1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준비 식재료 가격 비교 [출처=한국소비자원]

 

설 준비 식재료가 전통시장·대형마트·SSM(기업형 슈퍼마켓)·백화점 순으로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소비자원은 설 명절을 2주 앞둔 지난 13일 기준으로 전국의 전통시장과 백화점, 대형마트 등 370곳을 조사한 결과, 4인 가족이 명절에 수요가 많은 25개 품목을 모두 구입할 경우 전통시장이 19만3504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백화점은 29만2680원, SSM(기업형 슈퍼마켓)은 23만5782원, 대형마트는 21만3323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전통시장이 백화점보다 33.9%, SSM보다는 17.9% 더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품목별로는 풋고추·버섯·마늘·쇠고기 등은 전통시장이 더 저렴했고, 돼지고기·배추·시금치·부침가루 등은 대형마트에서 더 저렴했다.

지난해와 가격 비교가 가능한 17개 품목 중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11개로 전체의 64.7%였으며 이 중 무가 가장 많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무 1개는 2592원으로 지난해 1262원 대비 105.4% 상승했으며 다음으로 배추 41.1%, 계란 15.8%, 돼지고기 8.6%, 참기름 7.4%, 쇠고기 6.2% 등의 순이었다.

무의 경우 지난해 재배면적이 줄고 태풍 피해로 인한 출하물량 감소가 가격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이고, 계란은 최근 조류인플루엔자(AI)의 영향으로 인해 가격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계란은 유통업태별 가격비교가 가능한 15구를 기준으로 최저가격이 전통시장 5358원, 최대가격이대형마트 7455원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계란 한판(30구)의 가격은 더 많이 상승했으나 20일 이후 미국산 계란이 유통될 경우 가격 상승률이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양파는 3069원으로 지난해 4410원 대비 30.4% 하락했고 밀가루 9.1%, 부침가루4.5%, 맛살 3.2% 등으로 하락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유통업태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으므로 가격비교를 통한 소비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며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running@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