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동남아 현지 사회공헌으로 연이은 수상
포스코그룹, 동남아 현지 사회공헌으로 연이은 수상
  • 서기정 기자
  • 승인 2017.01.03 1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지역사회 기여도 인정받아

 

[환경TV 포항] 포스코는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으로 최근 동남아 지역에서 사회적책임(CSR) 상을 잇따라 수상했다.

지난 12월 13일 미얀마-포스코건설은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2016 미얀마 CSR 우수기업선정에서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도를 인정받아 ‘미얀마 기획재정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포스코건설은 2014년부터 양곤문화예술대학교와 MOU를 체결, 현장 인근 중고등학교와 자매결연을 하는 등 다각적인 유대관계를 형성했다. 지역사회의 교육환경을 개선하고자 교육기자재 보급 및 관련시설 개보수, 포스코건설 대학생봉사단의 한국-미얀마 문화교류활동, 빗물저장 식수시설 지원 등을 꾸준히 펼쳤다.

또한 지난해 12월15일에는 인도네시아 한국 대사관과 코트라 주관으로 열린 ‘2016 한-인니 CSR 포럼 및 시상식’에서 포스코1%나눔재단과 KOICA가 공동 설립한 KPSE (Krakatau Posco Social Enterprise)가 인도네시아 투자조정청장 상을 수상했다. 이는 인도네시아 제철소가 위치한 찔레곤 지역에 KPSE 설립해 지역사회 청년들을 교육하고 제철소 내 취업을 연결해준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어 12월28일 포스코베트남은 한국 산업통상자원부와 베트남 기획투자부가 공동으로 추진한 ‘2016 베트남 투자진출 한국기업 사회책임경영(CSR) 대상’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수상 배경에는 '포스코 스틸 빌리지(POSCO Steel Village)' 활동이 있었다. 포스코 스틸 빌리지는 포스코 업의 특성인 철강재를 활용해 주택 건립에서부터 스틸 놀이터, 철교(Steel Bridge) 건축까지 가장 안전하고 튼튼한 마을 건축 구조물로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특히 철교의 경우, 베트남에 진출한 포스코그룹이 협력해 지은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꼽힌다. 다리를 짓기 위해 포스코베트남은 봉사단을 조직하고 각종 인허가를 비롯한 제반 사업을 추진했으며 포스코A&C가 교량 설계와 디자인을 맡았다. 또한 포스코건설에서는 교량 가공과 시공을, 포스코 베트남공장인 POSCO SS VINA에서 형강제품 제공하면서 현지 지역사회 요구에 부응할 수 있는 건축물을 만들었다.

포스코그룹은 앞으로도 해외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기업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현지인들과도 신뢰 관계를 형성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매년 철강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지역을 공략하기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미얀마 등에 9개 생산법인과 6개 가공센터를 운영 중이다. 

gbwns@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