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법정관리 3개월 만에 하역작업 '마침표'
한진해운, 법정관리 3개월 만에 하역작업 '마침표'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6.11.28 1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한진해운 매각 등 후속 조치에 주력할 방침"
[출처=한진해운]

 


전 세계 바다를 떠돌던 한진해운 선박의 하역 작업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3개월 만에 마침표를 찍었다. 

2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전날(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항만에서 한진 비엔나(Hanjin Vienna)호의 하역을 마쳤다. 이로써 한진해운은 지난 8월 회생절차 신청 당시 화물을 싣고 있던 모든 선박에서 짐을 내렸다. 하역을 끝낸 선박은 컨테이너 97척, 벌크선 44척 등 모두 141척이다. 

한진 비엔나호에 실린 화물 가운데 중국과 한국으로 올 화물은 한진 시애틀(Hanjin Seattle)호로 옮겨져 운송될 예정이다. 

정부는 한진해운으로부터 촉발된 물류대란 사태가 일단락됐지만, 화물 반출, 한진해운 매각, 회생 절차 등이 남아있는 만큼 후속 조치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한진해운이 계약한 화물 39만6000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 가운데 화주에게 인도되지 못한 화물 2만3000TEU(5.8%) 처리 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노사정 특별팀(TF)을 통해 선박에 승선 중인 선원의 건강관리와 재취업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관계부처 협업을 통해 중소화주, 협력업체의 금융지원 및 맞춤형 상담서비스를 지속하고, 고용노동부와 함께 한진해운 육상 인력에 대한 전직 교육 지원 등 재취업 지원도 강화할 것"이라며 "지난달 31일 발표한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도 차질 없이 추진, 국적 선사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국내 항만의 물동량 유치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진해운과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협력업체와 중소화주, 물류주선업체 등에 이뤄진 금융지원은 만기연장 등 694건이다. 이는 3837억원 규모다. 

bakjunyoung@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