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중국해서 갈치잡던 어선 전복…실종자 생환소식 '깜깜'
동중국해서 갈치잡던 어선 전복…실종자 생환소식 '깜깜'
  • 박준영 기자
  • 승인 2016.11.28 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경, 국내 어선 및 중국 관공선 동원해 실종자 수색
사진은 기사와 상관없음. [사진=박태훈 기자]

 


동중국해에서 갈치를 잡던 어선이 뒤집혀 선원 4명이 실종됐다. 해경과 국민안전처는 사고 직후부터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생환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28일 서귀포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저녁 8시30분쯤 제주 서귀포시에서 남서쪽으로 722㎞ 떨어진 동중국해 공해 상에서 29톤급 갈치잡이 어선 M호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M호의 승선원 10명 가운데 선장 유모씨(48)와 선원 김모씨(57), 또 다른 김모씨(47), 중국인 가오모씨(38) 등 모두 4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선원은 사고 직후 인근에서 조업하던 우리 어선에 의해 구조됐다. 기관장 안모씨(46)는 사고 발생 5시간40여분 만에 사고 지점에서 남서쪽으로 10㎞가량 떨어진 해상에서 구조됐다. 생존자들의 건강 상태는 이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그물을 내리던 중 3m가 넘는 높은 파도가 덮쳐 사고 선박이 전복됐다고 선원들이 진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경은 지난 27일 5000톤급과 3000톤급 경비함정 등 3척을 동원, 사고 해역에 도착했지만 실종자는 찾지 못했다. 해경은 우리 어선과 중국 관공선을 동원, 수색 작업을 계속하기로 했다. 

한편 사고 어선은 지난 18일 오전 8시50분쯤 서귀포항을 출항해 20일 현장에 도착한 뒤 갈치를 잡고 있었으며, 다음 달 31일 입항할 예정이었다. 

bakjunyoung@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