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中 '저스다'와 글로벌 융합 물류 사업 시동
SK㈜ C&C, 中 '저스다'와 글로벌 융합 물류 사업 시동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11.25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작사 'FSK L&S' 공식 출범…물류 통합 솔루션 '케롤'
[출처=SK㈜ C&C]

 

SK㈜ C&C가 융합 물류 ICT 플랫폼 기반의 글로벌 물류 BPO(업무처리 아웃소싱) 사업에 본격 나섰다.
 
SK㈜ C&C는 홍하이 그룹 팍스콘의 물류 자회사인 '저스다(JUSDA, 准时达)'와 함께 글로벌 융합 물류 합작사 'FSK L&S'를 공식 출범했다고 25일 밝혔다.

FSK L&S는 팍스콘 및 SK의 사명과 물류&솔루션(Logistics & Solution)을 종합해 명명됐다. 팍스콘의 물류 전담회사인 저스다의 글로벌 물류 사업과 SK㈜ C&C의 IoT(사물인터넷)·클라우드·빅데이터·인공지능 등이 만난 융합 물류 ICT 플랫폼이다.
 
신임 FSK L&S 대표는 SK㈜ C&C 컨설팅 본부장을 거친 고재범 현(現) 융합물류사업본부장이 임명됐다. 고 대표는 전자상거래를 포함한 B2B, B2C 형태의 모든 물류를 포괄하는 융합물류서비스 수행 기반을 만들어내 ICT 기반 물류 사업을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FSK L&S는 이날 융합 물류 통합 솔루션 브랜드 'Kerol(케롤)'을 선보였다. 케롤은 기업 공급망 전반에 걸친 컨설팅과 ICT 기술을 접목한 융합 물류 ICT 플랫폼을 통해 차별화된 글로벌 4자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케롤을 통해 글로벌 어느 지역에서든 화주와 물류업체 간의 원활한 소통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물건의 흐름을 추적·관리·예측할 수 있고, 통합 물류 계획 수립 시행을 지원하며 돈의 흐름도 관리할 수 있게 될 방침이다.
 
FSK L&S는 법인의 공식 출범과 함께 저스다와의 중국내 물류 BPO 사업 공조 체제 강화에 나섰다. 12월 중국내 물류 BPO 사업 수행을 위한 물류 공조 체계를 갖춰 한국과 중국간의 e커머스(전자상거래) 물류 사업 및 국제 물류 포워딩 사업 수행 준비에 나선다.

저스다와 함께 중국을 대상으로 한 △물류센터 화물 입출고·재고·배송 △수출입제품 운송 및 통관 △항공사·해운사·창고업자·내륙운송 연계 등 물류 서비스 전반을 점검중이다. 향후 인도, 베트남, 일본, 체코 등 저스다의 글로벌 거점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200개 이상의 저스다 거래 기업과 국내외 화주 및 글로벌 물류 기업을 대상으로 물류 전 주기에 걸쳐 가시성을 확보할 수 있는 'SK㈜ C&C 융합 물류 ICT 플랫폼' 라이선스 사업 및 솔루션 판매 사업을 추진한다.

SK㈜ C&C는 이를 위해 △맞춤형 글로벌 SCM 및 물류 계획 수립·실행 △IoT기반의 실시간 물류 추적 △인공지능 'Aibril(에이브릴)'을 활용한 물류 수요 예측 및 최적의 물류 수단∙경로 파악 △챗봇(Chatbot)을 활용한 물류 실시간 모니터링 및 재고관리 △로봇 기반의 물류 운송 서비스 등을 추진한다.
 
박정호 사장은 "과거의 기업 물류는 총무나 구매 부서가 수행하는 단순·반복 업무에 불과했지만, 글로벌 무한경쟁 속에 기업들의 기술, 상품, 가격의 차별성이 줄어들면서 물류는 기업의 차별화된 핵심 경쟁력으로 자리 잡았다"며 "FSK L&S가 기업의 생산 유통 과정 전반에 ICT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물류 서비스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fly1225@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