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전국 GS수퍼마켓에 '전자가격표시기(ESL)' 설치
LG이노텍, 전국 GS수퍼마켓에 '전자가격표시기(ESL)' 설치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6.08.18 13: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이노텍이 개발한 ESL제품을 회사 직원이 선보이고 있다.[출처=LG이노텍]

 


매장 진열대에 붙어있는 종이가격표 대신, 판매가와 할인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전자가격표시기(ESL:Electronic Shelf Label)'가 설치된다.

LG이노텍은 전국 GS수퍼마켓에 ESL을 공급, 지난 6월 오픈한 강남대치점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전국 300여곳 매장에 확대 설치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ESL 공급물량만 총 160만개에 이르는 국내 최대규모 프로젝트다.

ESL은 종이 대신 LCD, 전자종이와 같은 디지털 단말기를 상품 진열대 앞에 부착해 가격, 용량 등의 정보를 보여주는 장치로, 컴퓨터 1대로 수천여개 제품의 판매가와 정보를 실시간으로 변경할 수 있다.

LG이노텍 측은 "ESL이 설치될 GS수퍼마켓 고객은 더욱 정확한 판매가를 보고 쇼핑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고객은 ESL을 통해 자세한 제품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고, 스마트폰과 ESL의 무선통신을 통해 상품특성, 원산지 등 정보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매장 관리자는 ESL을 설치, 매장관리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며 "5000여 종의 제품을 판매하는 660㎡ 매장 기준으로 할인행사 때마다 3~4명이 투입돼 3시간 이상 걸리던 종이가격표 교체 작업이 필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이노텍은 GS수퍼마켓에 실용성을 높인 3색 ESL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 제품은 판매상품 정보를 화이트, 블랙, 레드로 보여줘 가독성이 높고 특정 내용을 강조할 수 있다. 또 매장별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이즈의 ESL을 준비, 디스플레이가 명함 절반 정도 크기인 1.5인치 모델부터 2인치, 4인치, 태블릿PC 수준의 7인치까지 설치 가능하다.

아울러 LG이노텍은 ESL이 '지능형 매장통합관리' 플랫폼으로 확장 가능한 만큼 시장 선점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지능형 매장통합관리'는 고객·제품의 위치를 실시간 파악해 맞춤 정보를 제공하고 조명 등의 설비를 자동 제어하는 방식으로 ESL의 무선통신 인프라를 활용하면 구현 가능하다.

특히 유통업계에서 'O2O(Online to Offline)서비스'와 '옴니채널(Omni-channel)전략'이 확산되고 있는 시기에 맞춰,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의 가격을 동시에 관리하고 상품 재고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ESL이 주목을 받을 것으로 LG이노텍은 기대하고 있다.

허성 LG이노텍 전자부품사업담당 상무는 "전국 GS수퍼마켓 ESL 설치를 시작으로 사업을 본격 확대할 계획"이라며 "소비자는 스마트하게 쇼핑하고 판매자는 효율적으로 매장을 관리할 수 있도록 차별화되고 경쟁력 있는 ESL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글로벌 ESL 시장 규모가 2016년 5억5000만 달러에서 2020년에는 12억3000만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hypark@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