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통화권 미끼 고가 내비게이션 상술 주의
무료통화권 미끼 고가 내비게이션 상술 주의
  • 장혜진 기자
  • 승인 2012.05.17 13: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료통화권 등을 미끼로 수백만 원 상당의 차량 내비게이션을 판매하고, 판매업자가 계약 철회를 거부하거나 개인정보를 이용해 대출을 받는 등 소비자 피해가 증가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소비자원은 2008년 1월부터 2012년 5월까지 접수된 관련 소비자피해 433건을 분석한 결과, 무료통화권 등을 미끼로 고가의 내비게이션을 판매하는 상술로 인한 소비자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판매업자들은 내비게이션 가격을 상회하는 무료통화권 등을 제공한다고 소비자를 유인해 수백만 원 상당의 내비게이션을 설치하게 했다. 이후 소비자들이 계약을 철회하려 해도 단말기 장착을 이유로 청약철회를 거부하거나, 약속된 무료통화권을 지급하지 않았다.

또한 소비자가 카드사에 청약철회를 요구할 수 없도록 카드 결제 대신 카드론 대출을 받아 현금으로 결제를 하도록 유인하고,  신용조회를 이유로 카드정보를 알아낸 후 소비자의 동의 없이 카드론 대출을 받기도 했다.

433건 중 보상을 받은 사례는 절반에 못 미치는 43.9%(190건)에 불과했고, 보상을 받은 경우에도 내비게이션 설치비 등의 명목으로 대금의 20~40%에 달하는 과다한 위약금을 공제한 경우가 많았다.

소비자원은 방문판매를 통한 내비게이션 구매 시 ▲내비게이션 무료장착, 무료통화권 제공 등 무료상술에 속지 말 것 ▲청약철회 조건 등 계약서 내용을 반드시 확인할 것 ▲신용카드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을 절대로 알려주지 말 것 ▲계약 시 가급적 신용카드 할부로 결제할 것을 당부했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