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 생막걸리 에코탭 라벨 적용...“페트 재활용률 높이자“
장수 생막걸리 에코탭 라벨 적용...“페트 재활용률 높이자“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7.07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색 페트 용기 교체에 이어 전 제품에 에코텝 적용
분리 시 접착제 남지 않아 라벨 분리 쉬워
서울장수가 장수 생막걸리 전 제품에 에코탭 라벨을 적용한다. (서울장수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장수가 장수 생막걸리 전 제품에 에코탭 라벨을 적용한다. (서울장수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서울장수가 장수 생막걸리 전 제품에 에코탭 라벨을 적용한다. 지난해 6월 무색 페트 용기로 전면 교체한 데 이어 두 번째 친환경 행보다. 라벨 제거 시 자국이 남지 않아 페트 용기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장수는 지난해부터 시행된 자원재활용법 개정에 따라 무색 페트병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현재 투명 페트병 사용 의무화 대상은 음료와 생수병이라 아직 주류는 의무 적용 대상이 아니다. 서울장수에 따르면 친환경 움직임을 선도하는 차원에서 무색 페트병으로 전면 리뉴얼했다. 

이번에 에코탭 라벨을 적용하는 제품은 서울 6개 제조장과 진천 제조장에서 생산되는 장수 생막걸리 전 제품이다. 라벨을 제거했을 때 접착제로 인한 자국이 남지 않도록 만들어졌다. 

서울장수는 “에코탭 라벨 적용은 플라스틱 제품 배출이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간편하게 플라스틱을 분리배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라며 “분리가 쉬운 에코탭 라벨을 통해 보다 쉽게 환경보호에 동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환경친화적인 패키지 개발을 적극 검토하고 실질적인 노력을 기울이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