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인수 공식화 신세계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
이베이코리아 인수 공식화 신세계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6.24 1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그룹 이마트, 이베이와 SPA 체결 예정 공식화
신세계 사업구조 ‘온라인과 디지털’로 180도 대전환
이마트 부문 내 온라인 비중 약 50% 달할 것
이마트 본사 성수 오피스 전경. (이마트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 인수 계약을 공식화했다. 사진은 이마트 본사 성수 오피스 전경. (이마트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신세계그룹 이마트가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한 미래 유통 새 판짜기를 공식화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베이 미국 본사와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위한 ‘지분 양수도 계약(SPA)’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베이코리아 인수는 신세계그룹의 사업구조를 ‘온라인과 디지털’로 180도 전환하기 위한 시작점이 될 전망이다.

인수가액은 약 3.4조원이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의사결정의 기준”이라며 이베이 인수에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는 올 초 신년사에서 ‘반드시 이기겠다는 근성’을 주문한 것과도 통한다. 

신세계 측은 “미래 유통은 온라인 강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라며 “이번 인수는 단순히 기업을 사는 것이 아니라 시간과 기회를 사는 딜”이라고 설명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베이코리아가 인수 완료 즉시 그룹 내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외형 면에서도 신세계 사업 포트폴리오 및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신세계그룹이 온·오프 통합 국내 1위 유통 사업자가 될 것이라 확신했다. 

이베이를 인수하게 되면 이마트 부문 내 온라인 비중은 약 50%에 달하게 된다. 미래사업 중심 축이 온라인과 디지털로 대전환하는 셈이다. 

신세계는 이를 시작으로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기존 오프라인 유통 뿐만 아니라 최근 인수한 SSG랜더스야구단과 이베이, SSG닷컴 등 온라인 종합 플랫폼까지 갖추게 돼 완전한 온·오프 ‘360 에코시스템’을 완성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이베이의 270만 유료고객과 국내 최대 규모 수준의 셀러를 얻게 되는 것도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 온라인 기업으로 변신할 포인트로 보고 있다. 여기에 신세계그룹의 오프라인 운영 노하우와 물류 역량을 더해 시너지를 낸다는 전략이다. 

신세계그룹은 장보기부터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 전반에 걸친 종합 플랫폼을 구축, 가격경쟁력 확보도 가능해져 ‘완성형 이커머스 모델’에 다가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망이다. 

신세계 측은 “최첨단 온라인 풀필먼트 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SSG닷컴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4년간 1조원 이상을 온라인 풀필먼트 센터에 집중 투자하고 신세계그룹의 오프라인 거점을 온라인 물류 전진기지로 활용해 물류 경쟁력을 극대화할 것”이라며 “당일배송 등을 통해 셀러 경쟁력 향상은 물론 이베이 대량물량을 기반으로 센터 가동률을 높여 투자 효율을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세계그룹은 미래 유통의 새 판을 짜기 위해 수 년 전부터 부동산 중심의 그룹 자산을 전략적으로 재배치, 투자재원을 확보함과 동시에 ‘자산의 디지털화’도 병행해왔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마트 강희석 대표 역시 “이베이 인수는 온라인이 아니라 유통판 전체를 재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