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뱅크 ②] "슬기로운 ESG 생활"...NH농협은행 녹색 행보
[그린뱅크 ②] "슬기로운 ESG 생활"...NH농협은행 녹색 행보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6.10 15: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차원 녹색금융 캠페인 'ESG 애쓰자' 진행
ETF 등 친환경 기업 우대 상품 잇따라 출시
'탄소포인트제' 가입 소비자에게는 금리우대 혜택

2021년 금융권의 가장 큰 화두는 ESG입니다. 최근 112개 금융기관이 기후금융을 위해 △탈석탄 선언 △TCFD(기후관련 재무정보공개 태스크포스) 지지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서명기관 가입 등을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금감원 주도로 국내 5대 은행 등 28개사가 '기후 리스크 포럼'도 만들었습니다. 

최근 열린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서는 정부가 기후위기 해결을 위해 해외 신규 석탄발전 공적 금융 지원을 중단하고,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에 500만 불 규모의 그린 뉴딜 펀드 신탁기금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정책금융의 녹색 분야 자금 지원 비중을 지금의 두 배인 13%까지 확대하고 녹색금융이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 5대 금융 지주사는 핵심 계열사인 은행을 중심으로 ESG 경영 목표 달성을 위해 고군분투 하고 있습니다. 말로만 지속가능을 외치는 '그린워싱'이 아니라 소비자가 동참하는 녹색성장을 이루겠다는 시도입니다. 

주요 은행의 최근 행보를 ESG 경영과 녹색금융, 소비자 부문 등 3가지 시선으로 각각 나눠 소개합니다. 두번째 순서는 ESG 기조에 따라 다방면에서 녹색금융 확대를 선언한 NH농협은행입니다. [편집자 주]

권준학 NH농협은행장 (그래픽: 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권준학 NH농협은행장 (그래픽: 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변화하는 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 특히 디지털 전환, ESG 이슈와 관련해 슬기롭게 해답을 찾겠다.”

지난해 12월 권준학 NH농협은행장이 직접 밝힌 포부다. 권 행장은 디지털 경쟁력과 ESG 경영 강화를 과제로 제시했다. 농협은행은 녹색금융사업단을 출범시키고, 그린뉴딜 사업에 5년간 8조원을 투입하는 등 속도를 높이고 있다.

지주사인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3월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를 열고 "기업의 ESG 경영 수준이 고객의 소비 여부를 결정짓는 요인이 될 것"이라며 ESG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처럼 농협금융은 ESG 추진을 위해 계열사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5대 부분 15개 ESG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이사회 내 위원회 및 협의체 등을 통해 '추진체계'를 확립하고 △모범규준과 심사 프로세스 적용 등을 통한 '투자관리 강화' △대외평가 및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으로 '대응체계 구축' △피보팅 전략으로 '실행력 제고' △최종적으로 '탈석탄금융'을 실행하는 것이다. 

ESG 추진 속도를 높이기 위해 그룹 차원의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캠페인 'ESG 애쓰자'를 진행하고 있다. ESG 애쓰자는 △친환경활동 애쓰자 △탄소배출 감소 애쓰자 △사회공헌 애쓰자 △나눔과 기부 애쓰자의 4가지 활동을 통해 생활속 친환경을 촉구하는 운동이다. 4월부터 11월까지 매주 첫번째 수요일을 애쓰자 데이(Day)로 지정하고, 부서·영업점별 구호를 정하고 자체 실정에 맞는 캠페인활동을 펼치고 있다. 

농협금융지주 손병환 회장은 "기업의 ESG경영 수준이 고객의 소비여부를 결정짓는 요인으로, 이런 현상이 금융상품까지 확대될 것이기 때문에 농협금융에 ESG가 중요하다"며 "환경(E)은 농업과 농민을 위한 자연적 녹색 기반이고, 사회(S)는 농협사업을 통한 가치제고의 대상이며, 지배구조(G)는 농민이 주인인 농협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만큼 농협에게 ESG는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 ETF 등 친환경 기업 우대 상품 잇따라 출시

농협은행은 지난 4월 환경부 주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 선언식에 참석해 2030년까지 모든 업무용 차량을 전기·수소차 등 무공해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농협은행은 올초 1호 전기차를 도입한 데 이어 연내 40여대의 업무용 차량을 무공해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농협은행은 여기에 K-EV100 참여기업 등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에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특화 여신상품인 'NH친환경기업우대론'을 3월 말 출시했다. 이를 통해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의 성공적인 정착을 지원할 방침이다. 

같은 달 NH-Amundi 자산운용이 출시하는 친환경 신상품 'HANARO 탄소효율그린뉴딜' ETF에 가입하기도 했다. 이 ETF 상품은 금융지주 ESG 비전과 추진계획의 체계적인 실행차원에서 매출액 대비 탄소배출량이 적은 저탄소 기업에 높은 가중치를 부여해 투자한다. 

5월에는 'NH친환경기업우대론'을 출시하기도 했다. 이 상품은 녹색 성장에 기여하는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 운전 및 시설자금을 지원한다. 이 상품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성평가 우수기업 및 녹색인증(표지인증)기업에 대해서는 ESG 환경경영 기여도에 따라 최대 1.5%p 금리우대 및 추가 대출한도를 제공한다. 

권 행장은 "당행의 ESG, 녹색금융 확대 기조에 따라 다양한 방면에서 녹색금융을 선도할 예정"이라며 "관련 상품을 출시하고 친환경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 '탄소포인트제' 가입 소비자에게는 금리우대 혜택

지난 5월에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한국환경공단과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감축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농협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탄소포인트제' 에 가입한 개인에게 이달 10일부터 농협은행 신용대출 이용 시 0.1%p 금리우대를 제공하기로 했다. 향후 예금금리 및 환율우대 등 금융우대서비스 혜택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이 협약은 '탄소포인트제' 저변 확대를 추진 중인 한국환경공단과 ESG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농협은행의 상호협력을 위한 것이다.

탄소포인트제는 정부가 추진 중인 범국민 온실가스 감축 실천 프로그램이다. 세대주 등 개인이 참여신청 후 가정 및 아파트 등 단지에서 전기, 가스, 상수도의 절감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부여받는다. 가입자는 향후 이에 상응하는 인센티브(현금, 상품권 등)를 환급받게 된다.

권 행장은 "탄소포인트제가 우리 일반가정에서 손쉽게 온실가스 감축을 실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만큼 농협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적극 홍보하고, 가입시 금융우대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탄소중립 사회실현에 앞장서는 농협은행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