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순환사회연대 “재생원료 식품용기 확대 환영”
자원순환사회연대 “재생원료 식품용기 확대 환영”
  • 이한 기자
  • 승인 2021.05.28 1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플라스틱 식품용기 재활용 확대 추진 정책 적극 지지”
자원순환사회연대가 “순환경제를 통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전면적인 포장재 감량과 신제품 생산시 재생원료 사용 의무화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자원순환사회연대가 “순환경제를 통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전면적인 포장재 감량과 신제품 생산시 재생원료 사용 의무화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환경부와 식약처가 안전성 평가 인정기준을 통과한 투명페트병의 식품 접촉용기 사용을 허용했다. 이에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환경단체 등이 “확대 추진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28일 환경부가 식약처와 함께 폐플라스틱 식품용기 재활용 확대를 추진하기로 했다. 별도로 분리배출된 식품용 투명페트병을 재활용해 다시 식품용기로 제조할 수 있는 인정기준을 마련하기로 한 것.

이에 따라 환경부는 분리·수거된 투명페트병의 식품용기 재활용 원료 과정을 인정하기 위해 수거·선별부터 중간원료(플레이크)까지의 시설 및 품질기준을 마련한다. 식약처는 식품용기에 사용이 금지된 물리적 최종 재생원료 사용을 확대하는 재활용 사용 기준을 마련하고 심사하여 인정하는 업무를 담당한다.

이에 대해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환경단체들은 “폐플라스틱 식품용기 재활용 확대 추진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별도 분리배출 된 투명페트병을 식품용기 재생원료에 투입하면 최소 10만 톤(약 30%) 이상이 자원순환으로 고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자원순환사회연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연간 24만여 톤 투명페트병이 별도 분리배출 된다. 연대는 “지금까지 식품용기 사용에 제한적이어서 재생원료 사용용도가 적어 어려움을 겪었는데, 식약처 이번 발표는 재생원료 사용에 희소식을 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연대는 “식약처가 안전성 평가 인정기준과 검증 강화를 통해, 질 좋은 플라스틱 재생원료를 생산하는데 큰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생원료 생산업자는 수거, 선별, 재활용시설에서 엄격한 시설기준 및 품질기준을 수립하여 국민들이 믿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