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동서발전 등과 친환경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
에너지공단, 동서발전 등과 친환경 스마트에너지시티 조성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5.18 1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공단-강동구청-한국동서발전 업무협약 체결
/
‘강동구 친환경 스마트 에너지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서울시 강동구에 친환경 스마트 에너지시티가 조성된다. 친환경 에너지 공급과 에너지 이용 효율 개선을 비롯한 차세대 에너지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지난 17일 강동구청, 한국동서발전, 시너지와 ‘강동구 친환경 스마트 에너지시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강동구 친환경 스마트 에너지시티 조성사업은 산업부 주관으로 한국에너지공단이 수행하는 사업이다. ‘2021년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 중 하나로 이번 강동구 사업은 국비와 지방비가 각각 24억원, 한국동서발전이 48억원으로 총 96억원이 출자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서울 강동구 내 연료전지, 태양광 및 ESS 등 신재생에너지 분산전원을 구축하고 공공부문 에너지효율 향상, 수요반응 DR 등을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 공급과 에너지 이용 효율 개선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연간 200만톤의 이산화탄소 발생 저감과 총 356명 규모의 고용창출, 330억원 수익 창출을 거둘 것으로 기대되며, 사업으로 발생하는 수익의 일부를 강동구 지역사회와 주민 복지 등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차재호 한국에너지공단 지역협력이사는 “이번 강동구 사업을 계기로 지역이 선도하는 친환경 스마트 에너지시티의 성과가 전국으로 확산되기를 바란다”며, “한국에너지공단은 지역 에너지신산업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확산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